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중기/벤처
롯데家 형제 화해할까…신동빈, 신동주 2년만에 '독대'
모친 권유로 경영권 분쟁 후 첫 만남…롯데 "특별히 합의된 것 없어"
2017년 06월 30일 오전 11: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경영권을 두고 2년여간 치열한 싸움을 벌였던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 형제가 모친의 권유로 만남을 가졌다.

30일 롯데그룹은 신 회장이 지난 29일 오후 롯데호텔에서 형인 신 전 부회장과 10여분간 배석자 없이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이런 만남은 2015년 7월 경영권 분쟁이 불거진 후 처음이다.



이번 만남은 모친인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의 화해 권고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의 만남이 끝난 후 신 회장은 "롯데를 걱정하는 이해 관계자들의 염려를 덜어주기 위해 앞으로 가족문제 해결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화해가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한 만남이었지만 특별히 합의된 것은 없다"며 "마침 친척의 제안도 있어 2년 만에 독대가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그는 "한두 번의 만남으로 성과를 내기는 어렵지만 신 회장이 화해의 뜻을 가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신 회장은) 대화를 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 회장은 이날 오전 롯데그룹이 K스포츠재단에 추가 출연한 70억원의 대가성 여부를 따지기 위한 심리가 열린 서울중앙지법에 피고인으로 출석했다.

검찰은 신 회장이 지난해 3월 14일 박 전 대통령과의 독대 자리에서 K스포츠재단 추가 출연과 월드타워 면세점 사업권 재취득 등 그룹 현안을 두고 거래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 회장 측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