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
[톱뉴스]
공공와이파이, 전국에 대체 몇 개 있는거야?
오는 26일까지 지자체별 현황 파악 진행
2017년 06월 18일 오전 0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도민선기자] 정부의 가계통신비 절감 대책으로 이동통신 기본료 폐지와 함께 공공와이파이(WiFi)가 전국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9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이를 포함한 가계통신비 방안을 보고한다.

하지만 정작 전국에 구축된 공공와이파이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는 확인이 필요한 상황.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통신사가 제각각 구축, 정확한 현황 파악이 쉽지 않기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의 확대 구축에 앞서 정확한 현황부터 파악하기로 했다. 향후 통합관리시스템 도입 필요성 등도 검토한다.

18일 경기도 등 광역자치단체 등 따르면 미래창조과학부는 오는 26일까지 전국에 설치된 공공와이파이 현황 파악에 나선다.

미래부는 그동안 전국에 공공와이파이 구축사업을 벌였지만, 지방자치단체 역시 자체적으로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해 왔다. 여기에 최근 통신사들이 개방한 와이파이존 등 까지 현재로선 전국 공공와이파이를 종합적으로 볼 수 있는 시스템이 없다.

미래부의 경우 지난 2013년부터 3년간 지자체, 통신사와 함께 1대1대2 비율로 총 301억원을 투자, 전국에 공공와이파이존 7천210개를 구축했다. 이후 통신사 와이파이존 개방을 유도해 올해까지 1만3천300여개의 공공 와이파이존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미래부의 공공와이파이존 관련 통계와 고장 접수 사업은 현재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가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이 통계에는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구축한 공공와이파이존은 포함되지 않는다. 서울시의 경우 올해까지 1만여개소의 공공와이파이존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 역시 미래부 사업으로 구축한 와이파이존은 1천990개소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서울시와 지자체가 통신사와의 협약으로 구축한 것. 각 지자체가 자체적으로 구축한 공공와이파이존 현황은 공공데이터포털에 올라오고 있지만, 이를 전국적으로 종합해 볼 수 있는 채널은 없다.

통신 3사가 무료로 운영 중인 와이파이존 역시 한번에 확인이 어렵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이미 전국에 각각 6만여개, 8만여개의 와이파이존을 무료로 개방했다. KT는 오는 8월 중 전국 10만여개의 와이파이존을 무료로 운영할 방침이다.

공공와이파이 확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가계통신비 인하 공약 중 하나. 미래부는 이를 전국 대학 및 지하철 등 대중교통까지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정확한 현황 파악과 함께 통합 관리체계 마련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미래부 관계자는 "공공와이파이존의 설치는 유동인구가 높은 곳을 중심으로 선정되는데, 여러 공공와이파이를 종합 관리해 얻을 수 있는 효익과 비용을 따져서 통합 시스템이 필요한지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통신·미디어 최신뉴스
KT, 삼성·에릭스·노키아와 '5G 시범서비스' 결..
한성숙 네이버 대표, 19일 국감 출석
'델 IoT 연합군' 3년간 1조 투자…똑똑한 사물인..
카카오, AI 광고 플랫폼 공개 테스트 진행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문기] 스마트폰 판매, 前 보다 '後'..
[이미영]서신애의 파격 드레스를 바..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