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통신
"단말기 위약금·장려금 공개하라" 녹소연, 방통위에 청구
5년 간 통신3사 위약금·제조사 판매장려금 규모 등 정보공개 청구
2017년 05월 31일 오후 13:1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녹색소비자연대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개정을 앞두고, 방송통신위원회에 '위약금 및 판매장려금 규모'에 대한 정보공개를 쳥구했다.

31일 녹색소비자연대 전국협의회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은 방통위에 ▲최근 5년간 통신 3사의 위약금 규모(위약금3 도입, 요금할인제도에 따른 위약금, 결합상품 위약금 등) ▲단통법 시행 이후 제조사가 통신사 및 유통점에 제공한 판매장려금 규모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청구했다고 발표했다.



내달 단통법 개정안(지원금 상한제 조기 페지, 위약금 상한제 신설 등)이 임시국회에서 논의될 예정인 가운데 통신비 인하 효과를 거두려면 위약금 및 판매장려금 공개가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녹소연은 "단통법 개정 논의에 필요한 정확한 자료들이 수 년째 공개되지 않고 있다"며, "제대로 된 제도 개선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제대로 된 정보공개부터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녹소연에 따르면 통신3사의 위약금 규모는 지난 2012년 9월,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전병헌 의원이 공개한 자료(2011년 통신3사 위약금 총액 3천157억원) 외 전무한 상태다.

녹소연은 통신3사가 2012년 기존의 '위약금2(계약관계)' 제도를 '위약금3(할인반환금제도)'으로 변경, 이를 20% 요금할인 위약금 제도로 활용해 위약금 규모를 크게 늘렸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단통법 이후 15개월이 지난 단말기의 경우, 출고가는 그대로지만 지원금이 대폭 올라 소비자 위약금 피해가 더 가중됐다는 것.

이에 녹소연은 "2011년 이후 공개하지 않는 통신 소비자 위약금 규모가 공개돼야 실질적인 위약금 상한제 규모 등에 대한 논의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녹소연은 또 단통법의 분리공시제 도입을 위해 단통법 이후 제조사에서 통신사나 유통점에 제공한 판매장려금 규모도 공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최민희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의원은 2015년 국정감사에서 단통법이 시행된 2014년 10월부터 2015년 6월까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통신사와 유통점에 제공한 판매장려금(리베이트) 규모가 8천18억원에 달한다고 공개한 바 있다.

녹소연은 "분리공시 역시 제대로 된 제도 개선을 위해서는 현재 운영 경과가 명확히 공개돼야 한다"며, "주파수는 기본적으로 공공재로, 이미 과거 공개된 정보를 영업비밀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소비자의 알권리, 올바른 정책결정을 가로막겠다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통신·미디어 최신뉴스
"강제 안돼" …완전자급제 결론 못내
이동통신 유통협 "완전자급제 대신 자급제 활성..
네이버 지식인, AI로 사진 질문 답해 준다
해외 통신사, LG유플러스 5G 기술 '호평'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