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민주당, 이영렬·안태근에 "꼼수사표" 질타
"감찰 완료로 국민 의혹 해소 전까지 수리 안돼"
2017년 05월 18일 오후 14: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정지연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영렬 지검장과 안태근 검찰국장의 사의 표명에 대해 "꼼수사표"라고 비판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18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 지검장과 안 검찰국장은 '돈 봉투 만찬' 언론보도 이후 법무부와 검찰의 석연치 않은 해명에도 침묵을 지키다 대통령의 감찰지시가 있자 바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오고 간 돈 봉투의 출처와 용도에 따라 횡령, 사후 뇌물, 김영란 법 위반 가능성이 있다"며 "감찰 결과에 따라 해임, 면직 등의 중징계는 물론 형사 처벌까지 받을 수 있는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3월 개정된 검사징계법에 따르면 검사가 사표를 낼 경우, 반드시 징계사유가 있는지 확인하고 지체 없이 징계를 청구해야 한다. 징계가 확정되면 변호사 개업금지, 퇴직급여 및 수당의 감액, 징계부가금 부과 등의 불이익이 따른다는 것이 백 대변인의 설명이다.

백 대변인은 "이 지검장과 안 검찰국장의 사표는 감찰 이후 징계를 피하기 위한 꼼수사표"라며 "연금과 퇴직금을 100% 받기 위한 먹튀사표라면 고위 검찰 간부로서 너무나 부끄럽고 무책임하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이영렬 지검장, 안태근 검찰국장의 사표는 감찰이 완료되기 전까지 수리되어서는 안 되고, 법무부와 검찰은 철저한 감찰로 국민 의혹을 말끔히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지연기자 berealjy@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靑 "기재부, 11월 30일까지 공공기관 채용 실태..
서울시, 뉴타운 해제지역 맞춤형 희망지 사업 20..
文 대통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홍종학 지명
[포토]윤석열, "검찰은 정치하는 사람 아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엣지 없는 과방위 국감쇼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프리미엄/정보
인텔, 자율주행차 시장 주도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