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톱뉴스]
대포통장으로 대출금 상환 가로채는 보이스피싱 '주의'
금감원 "직원 명의 계좌로 상환 요청 시 의심해야"
2017년 05월 17일 오후 12: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대출금 상환을 사기범의 통장으로 입금하도록 유도해 가로채는 보이스피싱이 활개를 치고 있어 주의가 당부된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2016년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천919억원으로 전년 대비 22% 감소했지만, 급전이 필요한 서민을 대상으로 한 대출빙자형의 비중은 늘어났다.

대출빙자형 보이스피싱의 피해액은 2015년 1천45억원에서 지난해 1천340억원으로 늘었고, 비중도 70%에 달했다.

사기범은 햇살론 등 저금리의 대출상품으로 대환해 주겠다며 본인이나 해당 금융회사 명의 계좌가 아닌 사기범이 지정하는 대포통장 계좌로 기존 대출금을 상환케 해 가로채는 수법을 사용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사기범은 저금리 햇살론 등 정부정책 자금을 받기 위해서는 캐피탈사 등으로부터 고금리 대출을 이용했던 이력이 필요하다며 접근해, 고금리로 받은 대출금을 은행연합회를 통해 즉시 상환하면 신용등급이 올라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고 유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은행연합회 직원을 사칭해 지정해주는 대포통장 계좌로 피해자가 대출금을 상환하면 이를 편취하는 것이다.

또는 고금리 대출을 이용하고 있던 피해자에게 기존 대출을 햇살론 등 저금리의 대출상품으로 대환해 주겠다며 접근해, 역시 대포통장으로 상환금을 입금하게 하는 수법도 있었다.

금감원은 "금융회사는 어떠한 경우에도 직원 명의 계좌로 대출금을 상환받지 않는다"며 "저금리 대출을 위해서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으라는 권유는 100% 보이스피싱"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대출 권유 전화를 받으면 일단 전화를 끊은 후,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등을 통해 제도권 금융회사 여부를 우선 확인하고, 해당 금융회사의 공식 전화번호로 전화해 직원의 재직 여부를 문의하는 것이 좋다.

금감원은 앞으로 금융회사가 대출 계약시 고객에게 대출금 상환방법 및 상환계좌를 안내하고, 대출승인 또는 만기시 송부하는 문자메시지에 대출금 상환계좌를 추가로 명시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금융 최신뉴스
이스트스프링 '우량주 쌀 때 사는' 재간접 펀드..
우리은행, 로보어드바이저 '우리 로보-알파' 출..
카카오뱅크, 25일부터 실거래 운영점검 실시
신보, 4차산업 창업기업 위한 신상품 출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기립박수=트로피?"…칸영화제 호응과..
[김문기] PC 골리앗에 맞선 다윗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세월호에게..
[강민경]팬택이 못 갖췄던 3박자
[김윤경] '4차 산업혁명의 핵' 소프트..
프리미엄/정보
아마존의 차세대 먹거리는 '제약사업'
MS가 휴대폰 사업 포기 못하는 이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SMSC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