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식품
[톱뉴스]
혼밥, 괜찮나?…'건강한 식단' 사회적 논의 필요
의협 "'착한 혼밥' 위한 간편식 업체, 식품유통, 국민 인식 개선 절실"
2017년 05월 16일 오후 18:2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유재형기자] 혼자서 먹는 밥을 일컫는 '혼밥'이라는 신조어가 사회 현상으로 자리 잡은지 오래다. 혼밥이 낳은 변화상은, 변화가 아니라 먹을 시간이 없고 함께 마주할 사람이 없다는 빈곤과 결여의 트렌드를 애써 문화적 현상으로 치부하지만 그리 바람직한 변화가 아닌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16일 대한의사협회가 '식품안전의 날' 주간을 맞아 식약처, 천정배·권미혁·성일종 의원실 등과 공동 개최한 '혼자먹는밥, 건강하게 먹기' 국회 심포지엄에서는 혼밥의 시대에 유행하는 간편식의 유통과 제조, 이를 관리하는 관계 기관과 사회의 노력과 건강한 한끼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의협 백현욱 국민건강보호위원회 식품건강분과위원장은 "핵가족, 고령화 시대로 접어들고 도시인의 행동 양식에 따라 혼밥적이 늘어난 것에서 간편하고 저렴한 음식들이 성행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도 "이것이 국민의 건강에 위해가 되는지, 그렇다면 어떨게 접근하고 해결해야 할지 고민이 함께 필요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자리에서는 식품 안전과 결부한 다양한 혼밥에 대한 고민을 공유했다.

천정배 의원은 "특히, 많은 청년과 어르신들이 당장의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부실한 끼니를 때우는 것은 국민건강에 심각한 위협이자 과도한 의료비 지출을 부른다는 측면에서 논의가 필요하다"며 사회적 관심을 촉구했다.

간편식이나 외식을 무조건 경계하기 보다는 혼자서도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전문가들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사회적인 노력과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고 의견도 제시됐다.

추문진 의협 회장은 "혼밥이 필수영양소를 갖춘 건강한 식단이 되도록 간편식 제공업체, 식품유통과정, 이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며 "필요에 따라서는 법적, 제도적 보완을 통해 혼밥하는 우리국민들에게 건강한 식사가 제공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는 2030년이면 자신의 의지든 비자발적이든 가구수 절반이 '나홀로족'이 될 것이라는 조사(2016년 9월 '사람인' 설문 결과)에서 보듯 혼밥족의 증가와 그에 따른 사회적 병폐나 부담은 예상 가능한 일이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1천3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에서 혼밥족의 식사 시간은 '15분 이내'가 70%, 단점으로는 대충하는 식사(36%), 인스턴트 식품 선호(19%), 급하게 먹는다(13%) 등을 꼽았다.

또 국민건강영양조사(2013~2016)을 토대로 한 분석자료에서 세끼 모두 혼자 식사하는 사람들의 비만유병률은 34.7%에 이르고, 영양섭취 면에서 나트륨 섭취량이 높고 19~29세, 30~49세 분포에서 에너지, 지방 과잉섭취가 우려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의료계에서는 혼밥이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혈증, 우울증, 복부비반, 삶의 질 감소 등과 개연성을 가질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의협 국민건강보호위 식품건강분과위원인 김미자 서울문화예술대 교수는 법적 보완과 식품안전교육 강화, 기관의 사회적 노력을 통해 문제점과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식품위생법상 도시락 냉장 보관 온도가 0~10도를 유지해야 하지만 개방형 진열대 사용으로 적정 온도를 넘겨 식중독 위험에 노출돼 있으며, 축산물과 가금육 유통기준은 -2~5도이나 대부분 육류를 포함한 도시락류가 이를 지키고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건강한 혼밥 문화 조성'을 위한 대안으로 ▲식당 내 저염식 위한 염도측정기 보급 ▲함께 먹는 '소셜다이닝' 사업 확대 ▲건강한 식단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 조성 ▲20분 이상 천천히 먹기 캠페인 전개 ▲필수 영양소 갖춘 HMR(간편식) 권장 ▲취약 계층 대상 신선한 과일·채소 보급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의협 이종구 국민건강보호위원장은 "간편식이나 외식을 이용하는 국민들이 혼자서도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간편식의 유통과 제조, 이를 관리하는 관계 기관 등 사회적인 노력과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생활 최신뉴스
카라반 노지캠퍼들, 자연 속 '기부문화' 꽃 피웠..
[주말N]'삼겹살에 와인 한 잔' 하남돼지집 이태..
논문컨설팅 기업 글로빛, 석·박사 논문통과율 9..
피씨엘 "다중암진단키트, 세계 각지에서 수요 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이성필의 'Feel']홍명보·박지성, 韓..
프리미엄/정보
유튜브, 알파벳의 성장 촉매제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