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홍준표 "종북세력·귀족노조·전교조가 나라 걸림돌"
"전교조 친북사상 전파" "귀족노조 기업 투자 막아"
2017년 04월 21일 오후 20: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유지희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종북 세력과 강성귀족노조, 전교조가 이 나라를 어렵고 힘들게 한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21일 오후 경북 경주 유세에서 "전교조의 친북 사상, 좌파 이념 교육으로 대한민국 종북 세력들이 공공연하게 날뛰기 시작했다"며 "더 이상 놔두면 대한민국 전체가 어려운 사회로 가기 때문에 이것을 척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강성귀족노조는 대한민국 젊은이들의 일자리를 빼앗는 핵심 원흉"이라며 "이들 때문에 우리나라 대기업들이 해외 생산을 늘리고 국내 투자를 안 해 일자리가 줄어든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이번 선거는 단순한 대통령 선거라기보다 좌파 정권을 선택 할 것인가, 보수 우파 정권을 선택할 것인가의 문제"라며 "북한과 미국이 북핵 문제로 일촉즉발의 위기에 와 있는 위기의 순간에 좌파 정권이 다시 탄생하면 대한민국이 살기 어려워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후보는 "이번 선거는 좌파 3명이 나왔고 우파 후보는 홍준표밖에 없다"며 "보수 우파 진영에서는 질래야 질 수 없는 선거다. 보수 우파들이 현혹 안 되고 제대로 뭉치기만 하면 무조건 이기는 선거"라고 강조했다.

유지희기자 hee0011@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김상도] '북미 갈등' 대화와 타협이..
[이진우의 R머니] 토지개발로 만드는..
[박준영]걸작이 플랫폼에 미치는 영..
[김상도] 美 선제 타격론 수그러드나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