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톱뉴스]
은행, '역대급' 1분기 성적표…줄줄이 깜짝실적
주요 금융지주들, 은행 실적 시장 기대치 웃돌아
2017년 04월 21일 오후 16:3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주요 은행지주사와 은행들이 잇따라 1분기 시장의 기대를 훌쩍 뛰어넘으며 유럽 재정위기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고른 계열사 실적 기여와 양호한 건전성 등 체질개선도 이뤄진 것으로 평가된다.

신한금융지주의 올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9천97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9.3%, 전분기 대비 62.9% 증가했다. 2001년 지주사 설립 이래 최대 분기 순이익이며, 시장 전망치를 50% 가까이 뛰어넘는 '깜짝실적'이다.

같은 날 KB금융그룹도 1분기 당기순이익 8천70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7%, 전분기 대비로는 91.7%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시장에서 전망한 6천억원을 크게 웃도는 성적이다.



민영화 이후 첫 실적을 발표한 우리은행은 지난 1분기 당기순이익 6천375억원을 올려, 2011년 이후 분기 기준으로 가장 높은 실적을 냈으며, 하나금융그룹도 4천921억원으로 2012년 1분기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IBK기업은행은 1분기 당기순이익 4천377억원으로 전년 대비 15.9%, 전분기 대비 103.5% 급증했다.

금융사들의 호실적은 이자이익이 크게 증가한 데다, 은행 외에 증권, 카드 등 비은행 계열사들이 선방한 데 따른 것이다. 은행의 주된 수익원인 이자이익 외에 비이자이익이 개선되면서 체질 개선이 이뤄지고 있는 것도 긍정적이다.

특히 이번에는 개별 은행별로 볼 때 업계 순이익 1위였던 신한은행을 KB국민은행과 우리은행이 뛰어넘으면서 업계 판도 변화가 나타났다.

KB국민은행의 1분기 순이익은 6천635억원으로 은행 1위를 기록했으며, 뒤이어 우리은행 6천375억원, 신한은행 5천346억원이었다.

◆수익성, 체질개선으로 환골탈태

정부의 가계부채 정책 영향으로 은행들의 가계대출이 감소했지만, 시중금리 상승과 기업대출 증가 등에 힘입어 은행 수익성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개선됐다.

신한지주의 NIM은 전분기 대비 4bp 상승한 2.01%를 기록했으며, KB금융은 6bp, 우리은행은 7bp, 하나금융은 6bp 올랐다.

금융사들이 체질에 나선 성과가 나타나며 대손비용과 판관비 등이 줄어든 것도 특징이다.

신한지주는 신규부실채권이 줄면서 카드부문 충당금 환입액을 제외한 경상적인 대손비용률은 27bps로 역대 최저 수준이고, 판관비도 지속적인 비용효율화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0.7% 줄었다.

우리은행 역시 환입요인을 감안해도 대손비용률이 25bp로 낮은 수준을 기록했으며 여신감축 영향으로 분기 중 신규 부실채권(NPL)은 약 1천억원 줄었다.

KB금융도 신규 부실채권 비중이 낮게 유지되며 대손비용률이 39bp로 양호하게 나타났다.

하나금융지주는 외환은행과 하나은행 통합 후 인력배치 등의 효율성이 높아지며 판관비가 전분기 대비 27.8% 감소했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인 대손비용률은 10bp 대로 진입해 2012년 외환은행 인수 이후 최저인 0.16% 수준으로 개선됐다.

한편 은행들의 호실적이 이어지면서 이날 은행주 주가는 줄줄이 상승했다. 하나금융지주가 2.62%, 우리은행이 1.41%, KB금융이 1.20%, 기업은행이 0.41% 올랐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금융 최신뉴스
줌펀드, 홍승욱 전 다우키움그룹 상무 새 대표로..
케이뱅크 '메기' 효과…은행들 특판·핀테크 강..
KB국민은행, 현장밀착형 '부동산투자자문센터'..
IBK기업은행 중국법인, 알리페이와 업무 제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강민경]스마트홈·IoT 진짜 필요한..
[박준영]여전히 열악한 게임업계 근..
[기고] 데이터베이스(DB) 전문가가..
[김다운]진짜 가계대출 규모? 한은vs금..
[문영수]게임 자율규제? 이용자도 납..
프리미엄/정보
애플의 디즈니 인수설, 실현 가능성은?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