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文·安·沈 "부자증세" vs 洪 "법인세 감세"
대선 후보 5人 '스탠딩 토론'서 증세 공방…劉 "단계적 증세"
2017년 04월 20일 오전 00:2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5.9 대선을 앞두고 경제 분야 쟁점으로 떠오른 증세와 관련해 주요 대선 후보들이 엇갈린 입장을 드러내며 거듭 공방을 벌였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부자 증세'를 외친 반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법인세 감세'를 주장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중부담 중복지를 주장했다.

문 후보는 19일 밤 KBS 초청 대선 후보 토론에서 "이명박·박근혜 정권 동안 지속적으로 부자 감세, 서민 증세가 행해졌다"며 "이제 조세정의를 회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증세는 부자, 재벌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 중소기업과 중산층, 서민의 세 부담이 증가돼선 안 된다"며 "고소득자·자본소득 과세 강화, 법인세 실효세율 인상, 과표 500억원 이상 대기업 명목세 인상 등 증세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조세 형평을 위해 소득을 제대로 파악하는 게 필요하다"며 "소득이 파악되지 않으면 돈을 만힝 버는데도 세금을 적게 낸다고 주위 사람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또 "누진제가 적용되는 게 중요하다"며 "많이 버는 사람이 많은 비율의 세금을 내는 것이 당연하다. 법인세만 해도 순이익 5천억원 이상 기업의 실효세율은 16%, 그 보다 적게 버는 쪽은 18%라는 통계가 있는데 이런 부분을 제대로 해결하는 게 조세정의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심 후보 역시 "2천만원 버는 사람에게 10만원은 큰 돈이지만 2억원 버는 사람에게는 1천만원 세금을 내게 해도 1억9천만원을 쓸 수 있다"며 "누진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심 후보는 "세금을 내면 국민에게 돌아가야 하는데 국민들은 나가는 건 많은데 돌아오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서 "세금의 투명성이 제고돼야 한다. 복지에 필요한 돈을 그 목적으로만 쓰는 사회복지세를 제안한 이유"라고 했다.

홍 후보는 "국민의 35~40%가 면세고 상위 20%가 우리나라 전체 소득세의 93%를 낸다. 부자 감세는 무리한 측면이 있다"면서도 "법인세 같은 것은 감세해야 한다. 그래야 기업 투자를 이끌어내고 일자리가 생긴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우리가 주로 봐야 할 것은 탈세"라며 "기업이나 특히 전문가 직종에서 세수 결함이 많다. 이 부분 탈세를 적극적으로 막아 제대로 거둬들이는 게 조세정의"라고 말했다.

유 후보는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고 재산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다. 더 많이 가진 사람이 더 내는 원칙을 지키면 된다"며 "국민들이 합의해 OECD 평균 수준의 증세를 원한다면 단계적으로 증세하겠다"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공동취재단 phot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바른정당 '반문연대' 추진하지만...劉는 반대
[포토]남재준-이재오, 토론 전에 미소로 인사
[포토]19대 대선 군소 후보, 공약과 정책에 대해..
[포토]19대 대선, 손맞잡은 군소 후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문영수]게임 자율규제? 이용자도 납..
[김국배]공공 클라우드 활성화를 기..
[류한준]권순찬 선임으로 보는 사령..
[이영은] '한국형 레몬법'에 대한 기대
[장유미]공항 면세점 심사 '입맛대로'..
프리미엄/정보
애플의 디즈니 인수설, 실현 가능성은?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