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설거지는 여성의 몫' 홍준표 결국 사과
"세게 보이려 했다"고 했지만 "여성을 종으로 보나" 맹공
2017년 04월 20일 오전 00: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설거지는 여성의 몫'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결국 사과했다.

홍 후보는 19일 '2017 대선 후보 KBS 초청 토론'에서 이같은 내용에 대해 나머지 4명의 후보들에게 집중공격을 받은 끝에 "여성들에게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했다.

포문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열었다. 안 후보는 "홍 후보는 설거지가 여성의 몫이라고 했다. 너무나 심한 여성 비하 발언인데 사과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내가 스트롱맨이라고 해서 세게 보이려고 그렇게 말했다 그러나 실제로 집에 들어가면 설거지 다 한다"고 넘어갔지만 비판은 끝나지 않았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곧바로 "그렇게 웃어서 넘길 일이 아니다. 여성을 종으로 보지 않으면 그런 말을 할 수가 없다"며 "대한민국 모든 딸들에게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홍 후보는 "언론사 인터뷰에서 나에게 스트롱맨이라고 하면서 가사일을 안하냐고 물어서 세게 보이려고 한 것"이라고 했지만,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도 "라면도 끓일줄 모르고 설거지도 안하는 그런 것이 스트롱맨인가"라고 가세했다.

심상정 후보는 "여성을 종으로 만드는 것이 스트롱맨인가"라고 다시 맹공격했고, 홍 후보는 결국 "종이라고 하는 표현은 그렇다. 말이 잘못됐다면 사과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사진=국회 사진공동취재단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탈당 권유 징계에 최경환 반발 "정치적 패륜"
산업부 "신고리 5·6호기 건설 조속히 재개 할..
한국당 윤리위, 박근혜 '탈당 권유' 의결
이낙연 "공론화위 권고안 존중, 국민도 받아들여..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윤선훈] '데스 밸리' 막기 위한 묘안..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