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대선 후보 '스탠딩 토론', 사드·햇볕정책 난타전
북핵 위기 해법, 대본·자료 없이 5人 치열한 공방
2017년 04월 19일 오후 23: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주요 대선 후보들은 19일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 가능성이 거론되는 등 한반도와 주변국의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 북핵 해법에 대한 엇갈린 입장을 드러냈다.

이날 밤 '스탠딩 자유토론' 방식으로 진행된 KBS 초청 대선 후보 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홍준표 자유한국당·안철수 국민의당·유승민 바른정당·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햇볕정책 계승 등 쟁점을 놓고 갑론을박했다.

◆사드 난타전…文 전략적 모호성-安 입장 선회 도마

문 후보는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다음 정부에서 남북관계 개선이 불가능하다"며 "중국에 대해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사드 배치가 불가피할 것이란 입장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 후보가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할 때까지는 사드 배치에 반대하다가 6차 핵실험을 하면 찬성하겠다고 하니 무슨 이야기인가"라며 "대통령이 되면 사드 배치를 하겠다는 것인가 안 하겠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심 후보도 "문 후보가 사드 배치와 관련해 전략적 모호성을 말할 때 당혹스러웠다. 전략적 모호성이라는 말은 평론가의 언어이지 정치 지도자의 언어가 아니다"라며 "이쪽저쪽 눈치보기 외교 자세를 보이는 것은 강대국의 먹잇감이 되기에 제일 좋은 태도"라고 비판했다.

이에 문 후보는 "지금은 미국 백악관 측에서도 '사드 배치는 다음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라는 말이 나온다"며 "다음 정부가 절차적 정당성을 거치면서 미국, 중국과 외교적 합의도 하면서 안보와 국익을 지켜내는 합리적인 결정을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안 후보의 경우 당이 사드 배치 반대 당론을 변경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드 배치 찬성으로 입장을 선회한 점이 공세의 빌미로 작용했다.

문 후보는 "국민의당에서 안 후보 혼자 그렇게 주장하는 것이고 당론은 사드 배치 반대"라고 꼬집었고, 심 후보는 "안 후보가 사드 배치를 이미 기정사실화하고 대통령이 된 뒤 국익을 따져 볼 기회 조차 발로 차 버렸다"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안 후보가 사드 배치 당론을 변경하려면 박지원 씨를 당에서 내보내야 한다"며 "박지원 씨가 사실상 그 당의 실세인데 안 내보내고 어떻게 당론을 바꾸겠느냐"고 비꼬았다.

안 후보는 "초창기에 반대한 이유는 중국 정부를 설득하는 등 외교적 수순을 빼먹었기 때문"이라며 "사드는 배치 중이고 북한의 도발은 더 심해지는 등 상황이 급박하게 바뀌고 있어 결국 우리는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고 응수했다. 홍 후보의 '박지원 상왕론'에 대해선 "스티브 잡스가 (애플의) 바지사장이라는 주장과 똑같다"고 일축했다.

◆劉 "불법 저지른 햇볕정책"…文 "DJ 때 정상회담 획기적"

사드 배치를 둘러싼 공방 과정에서 김대중 정부의 대북 유화 정책인 '햇볕정책'도 도마 위에 올랐다.



유 후보는 안 후보에게 김대중 정부의 대북송금에 대한 평가를 묻고 안 후보가 "공도 있고 과도 있다"고 답하자 "그 주역이 당 대표이고 국민의당 의원들이 햇볕정책 계승자인데 안 후보 혼자 보수인 척 하면서 사드 배치에 찬성한다고 하고 불법을 저지른 햇볕정책을 계승한다고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문 후보가 나서 "김대중 전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을 연 것은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역사적인 결단"이라고 주장했고, 유 후보는 "돈 주고 평화를 구걸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문 후보는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과 노무현 정부의 대북포용정책은 여전히 지켜야 될 남북정책 기조"라며 "북핵 문제가 엄중하니 해결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 뿐이지 햇볕정책과 대북포용정책을 취하지 않고 어떻게 북한을 우리 품으로 끌어 와 통일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심 후보는 유 후보 등이 대북송금을 놓고 설전을 벌이자 "대체 몇 년 지난 이야기인가"라며 "대통령이 돼 무엇을 할지 말해야지 선거 때마다 대북송금을 우려먹으면 무능력한 대통령이지 뭐냐"고 핀잔을 주기도 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공동취재단 phot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홍준표 "6천만원 이상 벌면 자영업자"
대선주자 5人, 경제활성화·증세 놓고 '격돌'
文·安, TV토론서 사안마다 기싸움
文·劉·沈 경제성장 해법 놓고 이견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성지은] 변화하는 사이버 공격
[정병근]신정환, 싸늘한 시선·新예능..
[강민경]스마트홈·IoT 진짜 필요한..
[박준영]여전히 열악한 게임업계 근..
[기고] 데이터베이스(DB) 전문가가..
프리미엄/정보
1억 가입자 앞둔 넷플릭스의 최대 위..
애플의 디즈니 인수설, 실현 가능성은?

오늘 내가 읽은 뉴스

 

19대대선
2017 SMSC
2017 SMS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