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사회
[톱뉴스]
이재용 "대가 없는 돈"…혐의 부인 (종합)
"朴 전 대통령에게 특정 재단 지원하라는 지시 없었어"
2017년 04월 19일 오후 22:2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뇌물공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 변호인단이 '미르·K스포츠재단 등에 투입된 삼성의 자금에 대가성이 없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19일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4차 공판에서는 ▲미르·K스포츠재단 ▲동계스포츠영재센터 ▲비덱스포츠(前 코레스포츠) 등에 투입된 삼성의 자금의 대가성 여부를 두고 특검과 변호인단 사이에 격렬한 논쟁이 벌어졌다.

이날 특검은 지난 2014년 9월 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이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독대에서 '최순실씨와 그의 딸 정유라씨를 금전적으로 지원하는 대신 경영권 승계를 도와달라'는 취지의 부정청탁을 했다는 정황을 담은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이에 이 부회장 측 변호인단은 이승철 전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의 진술을 인용해 "개소식 당시 이 부회장과 박 전 대통령이 단둘이 이야기를 나눈 시간은 단 5분에 불과했다"며 "뇌물수수 이야기가 오고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반박했다.

또 변호인단은 지난 2015년 박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의 독대에서 특정 재단에 자금을 출연하라는 요구를 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펼쳤다. 단순히 승마와 동계스포츠 분야에 지원해달라고 했을 뿐 구체적인 지시는 없었다는 설명이다.

변호인단 측은 "이 부회장은 당시 대통령의 요구사항을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장충기 전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에게 전달했다"며 "자금 지원 상황 등에 대해서는 전혀 모른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특검 측은 ▲비덱스포츠와의 계약을 거부한 SK그룹 ▲더블루케이·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대한 박 대통령의 자금지원 요청을 거부한 KT의 사례를 들며 "삼성이 충분히 숙고하지 않은 채 박 대통령 측의 지원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공세를 펼쳤다.

이 부회장의 변호인단 측은 "KT와 SK그룹은 정부의 요청을 거절할 수 있는 상황에 있었다"며 "지원 시기와 지원금 규모가 다르기 때문에 단순 비교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사회 최신뉴스
SBA, 사물인터넷산업 종사자 위한 전문교육과정..
현대제철 등 미세먼지 불법 배출 사업장 적발
SK 후원 '장학퀴즈', 국내 최장수 TV 프로그램
GS25, 경영주 협의회-본부 힘 모아 사회 공헌 진..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그 거리만큼의..
[김동현]'소방수' 김호곤, 그가 신중해..
[박준영]'2DS XL'도 좋지만 '스위치'는..
[김다운]문자살포, 주가조작에 동참하..
[문영수]'엔씨소프트다운' 엔씨소프트..
프리미엄/정보
구글 웨이모, 700억달러 회사로 성장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MCS
MCN 특강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