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E스포츠
[톱뉴스]
[오버워치]루나틱-하이, '오버워치 APEX 시즌2' 우승
풀세트 접전 끝에 러너웨이에 4대3 역전승…처음으로 정상에 올라
2017년 04월 08일 오후 22:4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루나틱-하이(이하 루나틱)가 풀세트 접전 끝에 러너웨이를 꺾고 '오버워치' 국내 최고 팀임을 입증했다.

루나틱은 8일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오버워치 핫식스 APEX 시즌2' 결승전에서 러너웨이에 4대3 승리를 거뒀다.

1세트는 쟁탈전 맵 '오아시스'에서 진행됐다. 러너웨이는 '학살' 김효종의 겐지와 '스티치' 이충희의 트레이서가, 루나틱은 '에스카' 김인재의 트레이서와 '미로' 공진혁의 윈스턴이 활약하며 상대를 흔들었다. 양 팀은 1라운드씩 가져가며 동점을 만들었다.



3라운드에서 러너웨이는 '파르시(파라-메르시)' 조합으로 먼저 거점을 점령했다. 루나틱이 '나노강화제' 받은 겐지를 류제홍의 '수면총'으로 잠재우고 거점을 빼앗았지만 절묘한 순간에 사용된 메르시의 '부활'이 승패를 결정지었다. 결국 러너웨이가 2대1로 승리,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 '할리우드'에서 루나틱은 '겐트윈(겐지-트레이서-윈스턴)'에 젠야타까지 합친 돌진 조합으로 러너웨이의 방어를 뚫었다. 밀리던 러너웨이는 마지막 순간 김효종의 겐지가 '용검'으로 시간을 끌면서 2점만 내주고 수비를 마쳤다.

공격에 나선 러너웨이는 루나틱의 단단한 방어에 말리며 초반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때 '카이저' 류상훈의 라인하르트가 날뛰기 시작했다. 라인하르트의 '대지분쇄'에 이은 강력한 돌진에 루나틱의 진형이 계속 무너졌다. 기세가 오른 러너웨이는 화물 운송에 성공하며 세트스코어 2대0으로 앞서나갔다.

뒤지던 루나틱은 3세트에서 만회점을 올렸다. 3세트 '볼스카야 인더스트리'에서 루나틱은 러너웨이의 수비를 순식간에 돌파했다. 러너웨이가 메이의 '빙벽'을 이용해 필사적으로 시간을 끌자 루나틱은 류제홍이 솔저:76까지 꺼내면서 공격에 집중, 2점을 선취했다.



러너웨이도 '겐트윈' 조합으로 1점을 얻었지만 그 이상은 불가능했다. 공진혁의 윈스턴이 전장을 지배했으며 '토비' 양진모의 루시우는 잡히지 않고 러너웨이를 교란했다. 루나틱은 B거점을 끝까지 방어하며 3세트를 빼앗았다.

4세트는 화물 운송 맵 '66번 국도'에서 열렸다. 난타전이 펼쳐진 가운데 러너웨이는 추가시간까지 가는 접전 끝에 화물을 목적지까지 운송했다. 루나틱이 수성에 좋은 바스티온까지 꺼냈지만 역부족이었다.

루나틱은 '후아유' 김효종이 겐지로 맹활약했지만 마지막 한 발짝이 모자랐다. 2세트와 마찬가지로 루나틱이 목표 지점 직전에서 화물 운송에 실패하면서 세트스코어는 3대1, 러너웨이가 우승을 눈앞에 뒀다.

패배 위기에 몰린 루나틱은 5세트 '하나무라'에서 러너웨이의 들뜬 분위기를 잠재웠다. 루나틱은 B거점에서 김인재의 메이를 중심으로 완벽한 방어를 펼쳤다. 손발이 맞지 않은 러너웨이의 의아한 플레이 역시 독으로 작용했다.

방어를 마친 루나틱은 '겐트윈+젠야타'의 돌진 조합을 다시 꺼냈다. 루나틱의 빠르고 강력한 돌진을 러너웨이는 막지 못했다. 궁극기 연계로 러너웨이의 방어를 순식간에 무너뜨린 루나틱은 B거점까지 점령, 세트스코어 2대3으로 쫓아갔다.



기세가 오른 루나틱은 6세트도 러너웨이를 압도했다. 화물 운송 맵 '도라도'에서 루나틱은 '겐트윈+젠야타' 조합으로 2차 체크포인트까지 거침없이 진격했다. 러너웨이가 끈질기게 막았지만 화물이 목적지에 도착하면서 루나틱은 3점을 선점했다.

루나틱의 '겐트윈'에 주요 영웅이 계속 끊기면서 러너웨이의 움직임에 제동이 걸렸다. 김효종의 겐지는 '용검'으로 4명을 잡으며 러너웨이의 후방을 장악했다. 루나틱은 단 한 점도 내주지 않고 경기를 마지막 세트까지 끌고 갔다.

'겐트윈+젠야타'를 앞세운 루나틱의 파상공세는 마지막 세트 '아이헨발데'에서도 계속됐다. 심리적으로 무너진 러너웨이는 속수무책으로 밀렸다. 젠야타의 '초월'을 앞세운 루나틱은 3분 37초를 남기고 3점을 획득하며 우승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

러너웨이도 '겐트윈'을 꺼냈지만 난전 싸움에서 완전히 말렸다. 김효종의 겐지와 스티치의 트레이서가 분전했지만 여기까지였다. 루나틱은 세트스코어 1대3으로 밀리던 상황을 4대3으로 역전하는 드라마를 완성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E스포츠 최신뉴스
[LOL]SKT, '루시안-자야' 활약 앞세워 2세트 승..
[LOL]SKT, 오브젝트 싸움에서 완승하며 1세트 승..
[LOL]분노한 kt, 일방적인 경기 끝에 3세트 승리
[LOL]bbq, 56분 혈투 끝에 2세트 역전승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윤채나]한국당發 담뱃세 인하, 진정성..
[정지연] 홍준표의 잇따른 사과, 진정..
[김나리]가상통화, 발전 위한 규제 필..
[도민선]침묵 강요당하는 휴대전화..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