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복지/의료
[톱뉴스]
"암은 예방가능한 병"…9년새 10%↑ '인식변화'
신체활동 실천, 채소과일 섭취 등 생활습관은 여전히 개선 필요
2017년 03월 20일 오후 15: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유재형기자] 암 예방이 가능하다는 인식이 지난 10년간 크게 개선됐고, 예방 수칙을 실천하고 있는 비율도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립암센터가 '제10회 암 예방의 날'을 맞아 20일 발표한 '암예방 인식 및 실천 행태 조사'에서 나타난 결과로, '암은 예방이 가능하다'는 인지율은 2007년 53.0%에서 2016년 66.8%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암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의 실천을 결정하였거나 이미 구체적인 노력을 하는 경우'인 암예방 실천률도 2007년 39.3%에서 2016년에는 49.9%로 증가했다.

더불어 암 예방을 위한 10대 수칙인 '국민암예방수칙' 인지도는 상승해 2007년 45.6%에서 2016년 68.5%까지 증가했다.

그러나 신체활동 실천율은 2007년 55.1% 대비 감소해 2016년 54.0%로 나타났다. 특히 구체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는 응답 비율은 실천율의 절반 수준인 25.7%에 불과해 실천의지는 높으나 실행과 유지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의 경우에도 실천율이 2007년 69.1% 대비 2016년 56.4%까지 감소해 음주에 대한 예방 수칙을 강화하면서 상대적으로 실천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방 수칙 상 2015년 이전에는 '하루 한 두잔 이내로 마시기'였으나 2016년 이후에는 '암예방을 위해서는 하루 한 두 잔의 소량 음주도 피하기'로 강화했다.

식이 항목에서 균형잡힌 식사를 하는 분율은 연도별 차이가 있으나 2008년 54.8%에서 2016년 60.1%로 증가했고, 음식을 짜지 않게 먹는 분율도 2008년 74.1%에서 2016년 78.3%로 증가했다. 반면 채소나 과일을 충분하게 먹는 비율은 2008년 71.6% 보다 낮아져 2016년 69.3%로 나타났으며, 탄 음식을 먹지 않는 비율도 2008년 92.4%에서 2016년 87.8%로 낮아졌다.

한편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은 20일 암 예방의 날 기념사를 통해 "1995년부터 이루어진 보건의료계 전문가들과 정부의 합심된 노력으로 암 발생률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4년 10만 명당 300명 미만으로 감소한 289.1명을 기록했고 5년 상대 생존율은 10년 전보다 약 16.4%p 증가한 70.3%에 달하는 등 암은 이제 퇴치하거나 오랫동안 관리할 질환"이라면서 "올해 국가암관리를 위해 예방, 검진, 호스피스 등 네 분야에 대한 정책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뉴스스탠드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생활 최신뉴스
나눔로또, 소외계층 청소년에 185억원 후원
커피빈, '아침 메뉴' 프로모션 확대
매일유업, 직장인 건강 잡을 '곡물우유' 출시
'유커 방문 급감' 롯데월드, VR 체험시설로 위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양태훈] 갤럭시S8에 거는 기대
[이성필의 'Feel']러시아에 가도 웃을..
[김다운]대선주자들의 가계부채 해법..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8 평창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