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홍준표, 盧 언급 논란에 "나는 극단적 선택 안해도 돼"
보수 결집 강조 "文 외연 확장 전혀 안돼, 우선 우파 뭉쳐야"
2017년 03월 19일 오후 12:3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전날 출마 선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을 언급해 비판을 받았지만,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홍 지사는 19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의 기자 간담회에서 "어제 발언한 내용은 노무현 전 대통령은 돈을 받았기 때문에 그런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고 저는 돈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그런 극단적 선택을 안해도 된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홍 지사는 전날 대구 서문시장에서 한 대선 출마 선언에서 고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대법원 판결을 받아야 하는 것에 대한 기자 질문에 "0.1%도 가능성이 없지만, 없는 사실을 가지고 또 다시 뒤집어씌우면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자살을 검토하겠다"는 요지의 발언을 3번이나 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홍 지사는 출마 선언 이후 첫 기자간담회에서는 보수 결집을 강조했다. 홍 지사는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외연 확장이 전혀 안된다"며 "탄핵 정국에 광적인 지지자들만 응답하는데 30%라는 것은 중도로의 외연 확장이 전혀 안되는 것"이라며 "우선 일차적으로 우파들이 뭉쳐야 하고 그 다음에 외연 확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과거처럼 언론 독점 시대가 아니라 1인 미디어 시대로 미국은 SNS가 우리처럼 발달하지 않았음에도 97% 언론의 반대에도 트럼프 후보가 당선됐다"며 "그래서 우파가 일단 결집을 하고 다음에 중도 확장으로 나가는 것이 순서"라고 말했다.

캠프 구성이나 자문단 구성에 대해서는 "정책은 내 머리 속에 다 있다"고 부족한 조직에 대해 문제 없다는 자신감을 표했다.

그는 "본선에 들어가면 당의 캠프가 자동적으로 생기고 홍보 기획도 당에서 다 하기 때문에 개인적인 캠프를 갖지 않고 있다"며 "정책 자문단이나 교수단은 이명박 대통령 대선때 교수가 1천명 있었고, 박근혜 전 대통령도 그 정도였는데 필요한 것은 분야별 2~3명만 있으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 4선을 하면서 상임위원회를 10여곳 하면서 대한민국의 국정 파악을 거의 다 했다"며 "정책은 내 머리 속에 있다. 자문은 분야별 2~3명만 있고, 백데이터 자문만 받으면 된다. 교수님들 엉뚱한 짓 하지 말고 학교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문재인 캠프에 매머드급 자문단이 형성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민주당 선관위 "현장투표 공개, 근거 없는 자료"
여약사 전국 50명 '대선에서 문재인 지지'
문재인 "다음 정부에서도 한미동맹 굳건히 유지..
대선 막판 변수는 연대, 후보 선출화 이후 본격..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