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기업/벤처
[톱뉴스]
檢, 최태원 SK 회장 수사…재계 다시 '초긴장'
최태원 SK 회장 13시간 고강도 조사…SK·롯데·CJ "대가성 없었다" 부인
2017년 03월 19일 오전 11:0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검찰이 최태원 SK 회장을 지난 18일께 소환조사하며, 본격적인 대기업 수사를 재개했다.

이에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롯데, CJ 등은 검찰 수사의 '칼끝'이 어디로 향할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양새다. 이는 검찰이 앞서 SK 외 롯데, CJ 등에 대해서도 필요하면, 소환조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기 때문이다.

현재 SK는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111억원의 출연금을 지원, 이에 대한 대가로 광복절 특별사면과 면세점 인허가, 계열사 세무조사, 주파수 경매, CJ헬로비전 인수·합병 등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롯데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45억원을 출연해 롯데면세점과 월드타워면시점 등의 특허권을 획득하는데 대가성이 있었다는 의혹을, CJ는 미르·K스포츠재단에 13억원을 출연해 이재현 회장의 광복절 특별사면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검찰의 최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오는 21일께 예정된 박 전(前) 대통령에 대한 소환조사를 앞두고, 검찰이 최 회장을 통해 박 前 대통령에게 적용된 뇌물혐의의 사실관계를 다지려는 의도로 보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미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 과정에서 433억원대의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기소 된 만큼 박 前 대통령의 뇌물 혐의를 입증하기 위해 삼성·SK·롯데 등과의 '대가성 자금 거래' 의혹을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을 강하게 압박한다는 전략을 세웠다는 것.

실제 검찰은 최태원 회장에 대해 13시간이 넘는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 박근혜 前 대통령과 최순실(61·여)씨가 주도해 설립한 미르·K스포츠재단에 SK가 출연금을 낸 경위 등을 집중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2015년께 이뤄진 최 회장의 광복절 특별사면과 지난해 진행된 면세점 추가 선정, 주파수 경매특혜, CJ헬로비전 인수·합병 등의 여러 경영 현안에 SK가 박 前 대통령의 도움을 받는 대가로 자금지원을 한 것이 아닌지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2015년 7월과 지난해 2월께 박 前 대통령과의 개별면담에서 부정청탁이 있었는지도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 회장에 앞서 김창근 前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등 SK 前·現(현)직 최고위 임원들도 불러 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김창근 前 의장은 광복절 특별사면을 앞둔 2015년 7월께 안종범 당시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만나 최 회장의 사면을 청탁, 또 최 회장을 대신해 박 前 대통령과 단독면담에서 박 前 대통령과 '사면거래'를 한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SK와 롯데, CJ 등 관련 의혹을 받고 있는 기업들은 검찰 수사와 관련해 "재단출연에는 대가성이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태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사진 조성우 xconfind@inews24.com
뉴스스탠드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기업 최신뉴스
포스코, '新중기전략' 발표…3년간 2조5천억 투..
'동반성장' 한국야쿠르트, 100억 상생펀드 조성
SBA, '스타트업스쿨' 4기 참가자 모집
한국콜마, 마스크팩 제조 전문 기업 콜마스크 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양태훈] 갤럭시S8에 거는 기대
[이성필의 'Feel']러시아에 가도 웃을..
[김다운]대선주자들의 가계부채 해법..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8 평창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