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우상호 "대선 전 개헌? 준비도 안돼 있다"
"내년 지방선거 개헌 당론화, 당을 믿어달라"
2017년 03월 16일 오전 09:1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전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공동 개헌안을 합의하고 대선일에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기로 합의한 것에 대해 '정략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1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300명의 전원합의로 제안을 해도 국민투표에서 부결될 수 있는 것이 개헌인데 어떻게 167석 밖에 안되는 3당이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것인지 이해가 안간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국회 개헌특위를 만들고,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추진한다는 당론을 주도한 것도 저"라며 "대통령제가 갖고 있는 폐해를 극복해야겠다는 생각은 오래전부터 갖고 있었는데 저를 제외하고 세 분이 모여서 하니까 정략적이라는 느낌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대선 투표날 국민투표를 함께 실시하는 것에 대해 "현실적으로 어렵다"며 "각 당이 대통령 후보 경선 국면으로 접어들어 국회에서 법안도 제대로 심의를 못하는 상황인데 어떻게 대선 전에 개헌을 하고, 바뀐 개헌안으로 대통령을 뽑을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원집정부제를 한다고 하면 대통령 선거만 하는 것이 아니라 국회의원 선거도 다시해야 한다"며 "그런데 국회의원들은 자기가 그만 둘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 견제기구로서 뽑혀있는 국회의원들이 권력까지 가져가겠다고 하면서 준비도 안돼 있는데 서두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이 끝나면 개헌은 어려워질 것이라는 3당의 비판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당론으로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못 박았다"며 "대통령 되신 분이 개헌을 주장하는 것은 맞지 않다. 대통령이 개헌을 반대하지 않으면 국회에서 4당이 합의하면 개헌할 수 있지 않나"라고 반박했다.

그는 "과거의 사례는 대통령 후보들이 개헌을 약속하고 안 지킨 사례를 말씀하시는 것인데 이번에는 대통령 후보들은 시기 정도만 공감대를 형성하고 국회 개헌특위를 중심으로 국회가 주도하는 개헌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치 세력들이 언제까지 개헌한다는 것을 협약하고 거기에 맞춰서 개헌 내용들을 준비해 나가되 국민들에게도 사안별로 보고를 드리고 토론회를 열어서 소통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文 대통령, 한중 기업인 600명 만나 "양국은 운..
국회, 최경환 의원 체포동의안 표결 않기로
정세균 의장-3당 원내대표, 상견례부터 신경전
틸러슨 "北과 조건 없는 만남"에 靑 "대화 복귀..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이성필의 NOW 지바]윤덕여호, '경험..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