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식품
[톱뉴스]
가격인상 여지 남긴 BBQ "육계價 이유로 가격 안올려"
가맹점주들 강력한 요청이 인상 검토 요인…"가격 조정 신중히 검토"
2017년 03월 15일 오후 16:5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치킨 메뉴 가격 인상을 예고했던 치킨프랜차이즈 BBQ가 사실상 오는 20일 인상 계획을 철회했다.

그러나 BBQ는 '닭고기 값 상승을 이유로'라는 전제로 가격 인상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을 뿐 "가맹점주들의 강력한 요청으로 가격 조정을 내부적으로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는 애매한 입장을 표하며 가격 인상 가능성을 여전히 남겨두고 있어 논란은 쉽게 사그라 들지 않을 전망이다.

15일 업계와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BBQ는 이날 오전 11시 30분 이준원 차관 주재로 열린 '외식업계 CEO 간담회'에 참석해 "AI나, 닭고기 값 상승을 이유로 가격 인상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앞서 BBQ는 오는 20일부터 주요 치킨 메뉴의 가격을 평균 9~10% 올릴 예정이었으나 이를 못마땅하게 여긴 정부는 BBQ가 부당 이득을 취한 것은 아닌지 국세청에 세무조사를 의뢰하겠다는 등의 압력을 행사하며 금번 인상안 철회를 이끌었다.

이날 BBQ 측은 농식품부를 통해 "4~5년 전부터 가맹점주들의 가격 인상 요청이 있었지만 정부 물가 안정 대책에 따라 여러 방안으로 대처해 오던 중 한계에 이르렀다"면서도 "현 AI 등 닭고기 파동에 따른 닭고기 가격 상승으로 정부 물가 정책에 어려움이 따르는 것으로 판단해 정부에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당초 이번 간담회는 '조류인플루엔자(AI) 파동'에 따른 외식업계의 어려움 등을 듣고 대화하기 위한 자리였으나 BBQ의 치킨 가격 인상 계획 발표 후 이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자 관련 업체들에게 물가 안정을 위한 협조를 구하는 자리로 취지가 변경됐다. 특히 BBQ는 정부 방침에 반발해 이날 간담회에 불참할 예정이었으나 여론이 악화되자 오전 중 급하게 간담회 참석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치킨 가격 인상을 두고 정부가 과도하게 간섭하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하다"며 "치킨 가격에서 닭고기 원재료 비중은 작지만 최근 배달 수요가 늘면서 가맹점들이 직원 외에도 배달 한 건당 2천~3천원대의 수수료를 지급해야 하는 배달 대행 업체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져 가격 인상을 간절히 바란 측면도 있는데 '조류인플루엔자(AI) 파동을 틈탄 가격 인상'으로만 비춰진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이 같은 지적이 일자 농식품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치킨 업체들의 가격 인상 압박에 대한 입장을 번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계란은 중간 유통업자들의 사재기로 가격이 올라간 경우가 있었고 닭고기 가격도 이런 점을 염두에 두고 설명하다보니 왜곡된 점이 있었다"며 "닭고기 가격은 일년치 계약을 하기 때문에 수시로 올라가고 내려가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그는 "물가가 올라가는 경우 시장에서 수급을 조절해 가격을 조정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 같다"며 "정부가 자꾸 정책으로 업체의 발목을 잡고 휘두르는 시대는 지났다"고 덧붙였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생활 최신뉴스
버드와이저, 강남에 첫 브랜드 전용공간 선보인..
'20살' 뚜레쥬르, 케이크부터 제품 싹 바꾼다
롯데월드 어드벤처, '푸드 스트리트' 오픈
그린볼 캠페인 시즌2, '손에 심는 나무' 진행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세월호에게..
[강민경]팬택이 못 갖췄던 3박자
[김윤경] '4차 산업혁명의 핵' 소프트..
[윤지혜]생활용품에도 '클린 라벨'이..
[성지은] 피해자를 울고 싶게 만드는..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SMSC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