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문화일반
[톱뉴스]
'예술인 시간제 자녀돌봄센터' 2호점 개소
문체부, 예술인의 육아 부담 덜어 안정적 예술활동 지원
2017년 03월 14일 오후 13:2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박준영기자] 예술인들이 예술창작활동 시간 중에도 부담 없이 자녀를 맡길 수 있는 '예술인 시간제 자녀돌봄센터(이하 돌봄센터)' 2호점이 문을 연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서울 마포구에 돌봄센터 2호점 '예봄센터(YMCA서울아가야 위탁 운영)'의 개소식을 14일 진행한다.

'돌봄센터'는 주말·야간에도 예술창작활동을 하는 예술인의 직업 특성을 고려해 기존 보육시설과 달리 주말과 야간에도 시간제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2014년 돌봄센터 1호점인 '반디돌봄센터(연극인복지재단 위탁운영, 이사장 박정자)'가 대학로에 문을 연 이후 예술인들은 '예술인 시간제 자녀돌봄센터'에 대해 높은 이용 만족도를 보였다는 설명이다. 이에 문체부는 예술인의 거주 비율이 높은 마포구에 2호점을 추가로 열게 됐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문체부는 자녀가 있는 예술인이 예술창작활동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여성 예술인이 겪는 출산 후 경력단절 문제를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문체부는 기대했다.

'예봄센터'의 이용 대상은 24개월부터 10세까지의 예술인 자녀이며, 운영시간은 화요일부터 일요일(방학기간 중 월요일 운영), 오전 9시부터 밤 10시까지다.

예술인이 부담 없이 돌봄서비스를 이용하도록 '예봄센터'는 기존 시간제 돌봄 서비스(시간당 3천~5천원)의 10분의 1 수준인 시간당 500원(석식 및 간식 비용 별도)의 저렴한 가격으로 운영한다.

또한 '예봄센터'는 지역 내 예술인과 연계해 다양한 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초등학생을 위한 방과 후 돌봄을 실시하는 등 이용 아동들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김영산 문체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은 "이번 '돌봄센터'의 확대 개소를 통해 앞으로 예술인들이 자긍심을 갖고 자신의 역량을 더욱 활발히 펼칠 수 있을 것"이라며 "문체부는 앞으로도 예술인의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예술인 창작 안전망을 촘촘하게 그리고 지속적으로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박준영기자 sicros@inews24.com
뉴스스탠드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문화 최신뉴스
[책]고양이 부처와 깨달음을…화제의 신간
'한식문화 미술 전시회' 30일 개최
'2017 관광두레 착수대회' 30일 개최
'찾아가는 바른 우리말 선생님' 참여 학교 모집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양태훈] 갤럭시S8에 거는 기대
[이성필의 'Feel']러시아에 가도 웃을..
[김다운]대선주자들의 가계부채 해법..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8 평창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