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文, '일자리 대통령' 앞세워 대선 레이스 가속
더문캠 일자리위원회 발족…"일자리 대공황 타개책 필요"
2017년 03월 13일 오전 11:5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일자리위원회를 발족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직후 전남 진도군 팽목항, 광주를 방문한 데 이어 정책행보를 재개하면서 '장미 대선'을 향한 행보를 본격화한 것이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일자리위원회 출범식에서 "일자리위원회 출범은 우리 경제의 극심한 양극화와 불평등을 일자리를 통해 해소하는 첫걸음"이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지금 우리나라는 일자리 대공황 시대로 이를 타개할 특별한 대책이 필요하다"며 "21세기 한국형 일자리 뉴딜의 시작은 정부 주도 공공부문 일자리 늘리기와 이를 마중물로 한 민간 일자리 늘리기"라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그 방법으로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를 만든다고 말한 바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5년 간 21조원의 돈이 필요하다. 연간 17조원이 넘는 기존의 일자리 예산을 개혁하고 매년 증가하는 15조원의 정부 예산 중 일부를 더하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결코 돈이 없어서 못하는 게 아니다"라며 "예산의 우선순위를 조정하고 반드시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의지만 있으면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민간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선 "1차적 방법은 노동시간 단축"이라며 "주 52시간인 법정 노동시간을 준수하고 휴가를 제대로 사용하기만 해도 새 일자리 50만개가 만들어진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일자리위원회를 비롯해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신설 등 국가 기구를 일자리 중심으로 전면 재구성하겠다"며 "집무실에 상화안을 만들어 매일 일자리를 점검하고 국가의 모든 정책과 예산을 일자리 창출과 연계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전 대표는 "여러 번 강조한 바와 같이 저는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며 "진정한 통합은 민생 통합이고 그 중심에 일자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공동취재단 photo@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도민선] 정부의 내년 3월 5G 상용화..
[김문기] 5G 주파수 '20MHz' 이격 근거..
[윤지혜] 판매직원 근로환경으로 본 샤..
[글로벌 인사이트]본격화하는 미·중..
[글로벌 인사이트]본격화하는 미·중..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