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文 "사드, 찬반입장 없어…中에 할 말 해야"
정치권 개헌 논의에 "소수 정치인을 위한 방향으론 안 돼"
2017년 03월 12일 오후 12:1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찬성과 반대 중 어느 쪽 입장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무차별적인 사드 보복 조치에 나선 중국을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12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그동안 사드 배치 문제를 차기 정부로 넘겨야 한다고 강조했다"며 "다만 다음 정부로 미루는 데 있어 찬성과 반대 어느 쪽의 입장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사드를 배치하기 위해 밟아야 했던 국회 비준 등의 과정을 거쳐 충분하게 공론화를 이룰 것"이라며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과도 외교적 협의를 거쳐야만 합리적인 결정을 내릴 수 있다. 그래야만 안보도 국익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성주에 롯데 골프장을 부지로 제공하는 것은 반드시 국회의 비준이 필요한 사안이라고 생각한다"며 "현금으로 지급하든 토지를 교환하든 적어도 1천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재정부담이 소요되기 때문에 마땅히 의회의 통제 속에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 전 대표는 사드 배치에 대해 반발하는 중국을 겨냥, "사드배치 문제는 우리 안보의 문제이고 주권 사항"이라며 "중국이 반대의견 표명을 넘어 과도하게 반대를 관철하기 위해 압박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문 전 대표는 "중국이 군사·외교문제에 있어 이견 때문에 우리 국민을 위협하며 억압하는 것은 온당치 못한 처사"라며 "사드 배치 문제를 차기 정부로 넘겨주면 중국에 대해서도 할 말을 하면서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즉각 중국과 협상에 나서야 한다"며 "군사외교는 따로 논의하고 경제적 보복조치에 대해서는 중국이 이 문제를 확대하지 않도록 정부는 적극적인 보호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문 전 대표는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개헌론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내놨다. 문 전 대표는 "개헌은 국민의 참여 속에서 국민을 위한 개헌이 이뤄져야 한다"며 "소수 정치인이 정치권을 위한, 또한 정치인을 위한 내용으로 개헌 논의 방향이 흘러선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 밖에도 문 전 대표는 '통합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수사를 제안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선이 끝날 때까지 수사를 미뤄야 하지 않냐는 말도 있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 후보가 아니기 때문에 그럴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포토]간신히 추경안 통과, 웃지 못하는 與
[포토]한국당 퇴장 표결 지연, 난감한 여야
[포토]나홀로 자리 지킨 장제원, '인기남(?)'
[포토]추경안 표결 직전 퇴장하는 자유한국당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이영웅] 추경 대신 휴가 걱정하는..
[윤지혜]편집숍 열풍 속 모험 꺼리는..
[성지은]국내 SW천억클럽, 아쉬운 세..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빈둥대기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