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IT정책
[톱뉴스]
최양희 장관 "미래부 해체? 지도자 철학과 비전이 우선"
야당 및 후보 캠프 조직개편 논의에 '성급하다' 반발
2017년 03월 07일 오후 16:59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조석근기자] 정치권을 중심으로 차기 정부 조직개편 논의가 봇물을 이루고 있는 가운데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정치 지도자의 국정 철학과 비전이 우선"이라며 "성급하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미래부가 박근혜 정부의 과학기술, ICT 등 창조경제 컨트롤타워로서 재편 '0순위'로 거론되는 데 대한 우려를 갖고 작심 발언을 한 셈이다.

최양희 장관은 7일 미래부에서 열린 '융합 미래를 디자인하다' ICT 전문가 간담회에서 "지금 수십개의 (정부 조직개편) 방안들이 나와 있는데 좀 성급한 것 같다"며 "어떤 조직을 갖고 갈지 논하기 전에 국정의 비전과 철학이 우선 정립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부가 2013년 6개 부처 기능을 모아 출범할 당시 과학기술과 ICT의 연구개발(R&D) 소통과 융합을 통해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비전과 철학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또 "(현재 정치권의 조직개편 논의대로) 미래부를 공중분해시켜 기능별로 여기 저기 붙인다면 조직이 정착하기까지 얼마나 또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다"며 "매 정부마다 반복되는 이런 개편이 얼마나 효과가 있었는지 분석하면서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미래부는 박근혜 정부 출범과 함께 교육과학부의 과학기술, 지식경제부의 ICT 부문을 중심으로 방송통신위원회 등 각 부처의 기능 일부가 결합해 출범했다. 다른 정부 부처들과 R&D 부문의 중복 사업이 많고 현 정부의 창조경제 사업들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된 의혹이 쏟아지면서 야권을 중심으로 차기 정부의 주요 청산 대상으로 부각되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정치권과 학계를 중심으로 과학기술과 ICT의 분리 독립, 또는 미래부 일부 기능의 산업자원통상부 등 타 부처 이관 등 미래부 해체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는 상황이다. 이명박 정부 이전 과학기술부, 정보통신부 부활 논의도 나온다.

이같은 지적에 대해 최 장관은 "미래부는 (과학기술과 ICT 부문) 소통과 융합이 이뤄지는데 집중적으로 노력했다"며 "그 때문에 정부 부처 평가에서 2년 연속 1위라는 성과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사드 사태에서 나타나듯 산업과 외교가 바로 직결되는 게 현실"이라며 "부처간 칸막이는 있어서 안 되며 정부조직 운영 방식도 이전과 달라져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최 장관은 또 "정부조직 운영 방식이 예전과 달라져 협업과 소통에 기반한 정부가 만들어져야 한다"며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을 앞두고) 획기적인 미래를 앞둔 중대기로에서 제대로 된 (정부조직) 설계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IT정책 최신뉴스
[포토] 환영 받는 문재인 대통령
[포토] 정부과천청사 찾은 문재인 대통령
[업무보고-방통위]방송미래발전위·통신분쟁조..
[업무보고-과기정통]R&D 혁신·4차 혁명 신산..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윤선훈] 비정규직 기준, 명확한 정의..
[김문기] 스마트폰, 100만원 '고지전'
[김양수]연기돌 파격 발탁, 누구를 위..
[정병근]아리아나 그란데, '무성의' 오..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