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IT정책
[톱뉴스]
"미라이 악성코드 감염 IoT기기 집중 치료"
사이버침해대응 민관합동협의회 개최, 상반기 보안조치 시행
2017년 02월 28일 오전 10:2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국배기자] 올 상반기 미라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사물인터넷(IoT) 기기에 대한 보안 조치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미라이 악성코드는 초기 패스워드를 사용하는 등 보안에 취약한 IoT 기기를 감염시켜 대규모 디도스(DDoS) 공격을 일으키는 악성코드다. 지난해 10월 미국 동부 지역 인터넷 마비 사태를 일으킨 인터넷 도메인 서비스 업체 딘(Dyn)에 대한 대규모 디도스 공격의 주범으로 지목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는 28일 제9차 사이버침해대응 민관합동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 협의회는 민·관 협력을 통한 침해사고 대응과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해 2월 발족했다. 미래부와 KISA, 주요 통신사 정보보호 임원이 참여하고 있다.

협의회는 3월부터 상반기까지 미라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IoT 기기를 탐지하고 해당 이용자에게 통화나 문자, 사후서비스 기사 방문 등을 통해 치료 방법을 안내하기로 했다.

미래부 측은 "올 1월부터 시행된 시범사업을 통해 IoT 기기 관련 악성코드 분석정보 222건을 상호 공유하고 약 1만7천500여 대의 감염기기를 치료하는 등 공동 대응체계를 갖춘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한 협의회는 주요 IoT 제조사와 협력해 공격에 악용될 위험성이 높은 기기군을 선별, 공공장소·기업·건물주 등의 승인을 받아 현장에서 취약점 점검과 기술 지원을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관련 협회와 제조사를 통해 오는 5월까지 국내 IoT 기기 현황을 조사하고 IoT 기기 식별·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IoT 기기 이용자에게 맞춤형 보안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격자 추적을 방해하고, 핵티비즘 공격에 악용되는 위·변조 인터넷 트래픽 차단을 확대하는 등 공격자 추적을 위한 공동 대응 노력도 강화한다.

송정수 미래부 정보보호정책관은 "올해는 국내외 어수선한 틈을 노려 대규모 사이버 공격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통신사·유관기관과 유기적인 공조·협력 체계를 강화하고 사이버위협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통해 안전한 인터넷 이용환경 조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IT정책 최신뉴스
학계·전문가 "ICT 컨트롤타워 '신화'에서 벗어..
최성준 방통위장, 평창올림픽 준비현황 점검
'컴퓨텍스 2017' 5월 30일 개막
한국지역정보개발원, 사이버위협 대비 합동토론..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스냅챗, 페이스북처럼 3년내 2배 성장..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