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북풍에도 영향 없는 안희정 상승세, 19.3%
리얼미터 3자 가상대결서도 文보다 큰 격차로 승리
2017년 02월 16일 오전 09:4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북한이 탄도 미사일을 시험발사하고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살해되는 등 안보 이슈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지지율 상승세가 유지됐다.

리얼미터가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천515명을 대상으로 13일부터 15일까지 전화면접, 자동응답 방식 혼용으로 진행해 16일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1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0.2%포인트 빠진 32.7%였지만 2위 안희정 충남지사는 2.6%포인트 오른 19.3%였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2%포인트 오른 16.5%, 안철수 전 국민의당 전 대표가 0.9%포인트 빠진 8.6%로 4위를 기록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7.0%로 5위,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3.9%로 6위였다.



북한발 안보 이슈가 터지면 보통 야당과 야당 주자들의 지지율이 하락하지만 안 지사는 상승세를 유지했다.

김정남 암살 사건이 사회를 흔든 15일에도 안 지사의 지지율은 21.1%까지 올랐다. 문 전 대표는 일간 조사에서 14일 33.9%를 기록하다가 15일에는 32.0%으로 다소 빠졌다. 안 지사가 중도층과 보수층의 지지를 받고 있어 북풍과 무관한 모습을 나타내고 있는 것이다.

해당 여론조사의 응답률은 7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14일부터 15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총 1만4천308명 접촉에 1천3명 응답으로 7%의 응답률을 보인 가상 대결조사에서는 민주당 후보들의 우위가 유지됐다. 대세론을 형성하고 있는 문재인 전 대표 외 안희정 충남도지사로 대결해도 민주당 후보가 승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문재인·황교안·안철수 세 후보의 가상 대결 구도에서는 文 48.1%, 黃 25.6%, 安 19.0%의 결과가 나타났다. 전주 조사에 비교하면 문재인 후보는 2%포인트 가량 빠진 것이고 나머지 후보는 비슷한 수치였다.

문재인 전 대표와 황교안 권한대행의 양자구도일 경우 文 59.6%, 黃 28.9%로 문 전 대표가 압도했다. 문 전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의 대결에서는 文 49.7%, 安 32.7%로 17%포인트 격차로 나타났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민주당 후보로 선출될 것을 가정해도 이같은 결과는 크게 바뀌지 않았다. 안희정·황교안·안철수 세 후보 가정 조사에서는 안희정 48.9%, 황교안 23.8%, 안철수 18.4%로 문 전 대표가 민주당 후보일 때보다 오히려 차이가 커졌다.

가상대결 조사는 표본오차가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민주당 선관위 "현장투표 공개, 근거 없는 자료"
여약사 전국 50명 '대선에서 문재인 지지'
문재인 "다음 정부에서도 한미동맹 굳건히 유지..
대선 막판 변수는 연대, 후보 선출화 이후 본격..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