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암초 만난 2월 국회, '환노위 청문회' 논란
野 MBC·삼성 청문회 의결하자 한국당·바른정당 반발
2017년 02월 14일 오전 11:21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국회 환경노동회 청문회 실시를 두고 여야 간 갈등이 불거졌다. 야당 의원들이 MBC, 삼성전자, 이랜드 관련 청문회 개최를 의결하자 자유한국당, 바른정당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전체 상임위 보이콧까지 검토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자칫 2월 임시국회가 파행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환노위는 당초 한국GM의 대규모 채용 비리 관련 청문회를 진행하기로 합의했으나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은 지난 13일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삼성전자 반도체공장 백혈병 청문회, 이랜드·MBC 부당노동행위 청문회를 추가 의결했다.



이와 관련해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어제 환노위에서 개탄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가 모여 일하는 생산적인 국회를 만들자고 합의한 직후 환노위에서 일방적인 안건 날치기가 있었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한국GM 노조의 불법 채용 비리 사태를 물타기하기 위해 MBC 청문회를 도입했다는 말도 나온다. 치밀하게 계산된 대선 전략"이라며 "(홍영표 환노위원장은) 국민 사과 및 원천 무효를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도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과 국민의당이 다른 당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의사일정을 변경했다"며 "소수당일 때는 끊임없이 합의 처리를 주장하다가 한 사람의 찬성으로 의사일정을 변경해 일방 처리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소속인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은 "날치기 처리된 법안이 상임위를 통과한다 해도 해당 법안을 상정하지 않겠다"고 못 박았다. 권 위원장은 "민주당은 이미 집권을 다 한 것처럼 상생의 정치를 포기하고 강행 정치를 하고 있다. 이것이 문재인식 협치인가"라고 꼬집었다.

환노위원인 하태경 의원은 "한국GM의 전신인 대우차 초대 노조위원장이자 지역구에 한국GM을 가지고 있는 홍 위원장이 어떤 이유에서 이런 결정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아이뉴스24 포토DB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포토]우병우, 영장실질 심사
특검 "우병우, 기간 연장 안되면 불구속 기소나..
문재인 "우병우 구속영장 기각, 납득 어려워"
전문가들 "與, 승리 위해선 반문세력 구축해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성지은] SW교육 의무화, 아직은 걸음..
[이성필의 'Feel']벤피카에서 찾은 서..
[강민경]스마트폰 목소리 전쟁, 누가..
[박준영]세 번째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
[김다운]'진짜 간편이체' 레이스는 이..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비디오 서비스, 넷플릭스..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