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식품
[톱뉴스]
국내 초콜릿 1조 시장 형성…넷 중 하나는 '초코파이'류
농식품부-aT, 초콜릿 시장 '2016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 발간
2017년 02월 13일 오후 17:3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유재형기자]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관심 품목인 초콜릿류의 우리나라 소비규모는 국민 1인당 연간 607g의 초콜릿류를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판초콜릿 1개 평균인 70g으로 환산하면 1인당 연간 약 8.7개에 해당하는 양이다.

13일 농식품부-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발표한 초콜릿 시장에 대한 '2016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초콜릿류의 국내 시장규모는 2015년 출하액 기준 1조 1천567억원으로 최근 5년간 1조원이 넘는 규모에서 증감을 거듭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우리나라의 연평균 증가율은 1.7%의 답보 상태에 놓였지만 세계 초콜릿 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 약 864.2억 달러(97조8천억원)으로 미국이 전체 시장의 23.3% (201억 달러)를 점유했으며 일본은 5.3%, 우리나라는 1.2%의 비중을 나타내고 있다. 세계에서 국민 1인당 초콜릿 소비량이 가장 많은 국가는 스위스(9kg)로, 우리나라와 약 15배 차이가 난다.

우리나라의 초콜릿 수출량은 2015년 기준 2천268만 달러 규모이다. 주요 수출 국가는 중국(42.2%), 홍콩(14.1%), 일본(12.0%) 등 순이며, 이들 3개국이 전체의 68.3%를 차지했다. 중국이나 일본에 비해 수출 규모가 작지만 한류 등의 영향으로 최근 5년간 몽골(309.6%), 베트남(109.6%), 태국(205.8%) 등에서 높은 증가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초콜릿 수입규모는 2억 1천144만 달러로 수입 비중 중 미국이 18.5%로 가장 높으며 벨기에와 독일에서의 수입규모도 2011년 대비 2015년 각각 31.3%, 30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콜릿류는 대부분이 기업과 소비자간 거래(B2C) 시장으로 유통되고 있으며 오프라인 소매채널 중 대형할인점(29.5%)과 체인슈퍼(22.2%), 편의점(20.2%)에서 주로 판매됐다. 소비시장 규모는 2015년 기준 9천712억원이며 품목별로 살펴보면 초코파이류가 26.1%로 가장 점유율이 높았고, 초코바(17.1%), 초코과자(15.6%), 미니&쉘(15.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초콜릿류는 분기별로 판매 특징이 나타났는데 2~3월의 발렌타인데이와 화이트데이, 11월 대학수학능력시험과 이벤트 데이, 12월 크리스마스 등으로 인해 1/4분기와 4/4분기 매출이 높게 나타났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생활 최신뉴스
한샘, 1인 침대 4종 출시, '1인가구' 최신 트렌..
"술도 성분 알고 드세요"…디아지오, 제품정보표..
식약처, 의약품 제조‧유통‧품질 관..
권석형 협회장 "건강기능식품 '과학화·글로벌화..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윤지혜]들썩이는 정치테마株…기업..
[성지은] SW교육 의무화, 아직은 걸음..
[이성필의 'Feel']벤피카에서 찾은 서..
[강민경]스마트폰 목소리 전쟁, 누가..
[박준영]세 번째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비디오 서비스, 넷플릭스..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