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이주열 한은 총재 "향후 수출 여건 낙관할 수 없어"
"한국 경제, 수출 부진으로 성장 부진 우려"
2017년 02월 08일 오전 08:3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향후 수출 여건을 낙관할 수 없다"며 "정부가 민간부문과 긴밀하게 공조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 총재는 8일 서울 한은 본관에서 통상 분야 전문가들과 진행한 경제동향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한국의 수출 실적 개선은 글로벌 경기회복세에 상당 부분 기인한 것"이라며 "수출 개선이 지속되면 설비투자 등 내수 회복에도 기여할 전망"이라고 기대했다.



한국의 올 1월 수출은 3개월 연속 증가했고 2013년 1월 이후 4년 만에 두 자릿수 증가율(11.2%)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 총재는 "새해 들어 불과 한 달여 사이에 기존 세계무역 질서에 커다란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상황이 전개되면서 향후 수출 여건을 낙관할 수만은 없게 됐다"고 진단했다.

영국에서는 지난 1월17일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하드 브렉시트를 공식화했다. 미국의 경우 트럼프 행정부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탈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재협상 등을 추진함과 아울러 독일·중국·일본에 대해 환율 조작을 경고하는 등 보호무역주의 정책기조를 분명히 하고 있다.

그는 "미국 행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을 예상하지 못한 것은 아니나 당초에는 공약사항중 얼마만큼 실제 정책으로 이어질 지 불확실했던 데다 실행된다 하더라도 상당한 시일이 소요될 것으로 보았던 것이 사실"이라고 봤다.

한국 경제는 수출 비중이 국내총생산(GDP)의 40%대로 매우 높기 때문에 요즘과 같이 심리 위축으로 민간소비 등 내수의 회복이 지연되고 있는 상황에서는 수출 부진이 곧바로 성장 부진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진단이다.

한국의 지난 1~3분기 수출 비중은 명목 GDP 대비 42.2%를 기록중이다.

이 총재는 "어려워지고 있는 무역환경에 대한 대응과 준비는 무엇보다 시급한 현안 과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최근 들어 정부도 상황의 긴박함을 인식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그동안 상당한 경험과 정보, 네트워크 및 인적자본을 축적해온 민간부분과의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금융 최신뉴스
최흥식 금감원장 "조직 쇄신은 사회적 요구"
금융감독원, '청소년을 위한 금융콘서트' 개최
11월 코픽스 1.77%, 올해 최고치 기록
[공시]현대중공업, 11월 매출 7천329억…전년比..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