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금융
[톱뉴스]
한은 "美 보호무역주의 강화, 국내 자금유출 우려"
통화신용정책보고서 "신흥시장 자금유출, 미국 이슈 때문"
2017년 01월 31일 오후 12: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미국 트럼프 신정부의 보호무역정책이 강화되면서 외국인 투자자금이 국내에서 빠져나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한국은행이 예측했다.

한은은 31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중간보고서)에서 "앞으로 미국 신정부의 보호무역정책이 강화되고 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경우 신흥시장국 펀드자금의 유출이 지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은에 따르면 글로벌 투자자금 흐름은 미국 대선을 기점으로 이전과는 상반된 모습으로 전환됐다.



미국에 투자하는 펀드의 경우 2015년 이후 약 2년간 지속되던 주식유출·채권유입의 흐름이 미 대선 이후 주식유입·채권유출로 전환됐으며 신흥시장국 펀드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어지던 주식·채권의 유입세가 모두 유출로 바뀌었다.

한은은 "트럼프의 경제정책 공약인 재정지출 확대, 금융규제 완화, 보호무역 강화 등이 부각되면서 미국 주식펀드로 자금이 대폭 유입된 것"이라고 풀이했다.

특히 정책의 직접적인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되는 제조업부문(재정지출 확대), 금융부문(금융규제 완화), 내수중심 중소기업(보호무역 강화) 등의 주식펀드 자금 유입이 다른 부문에 비해 컸다는 설명이다.

반면 보호무역 강화는 미국과 교역 비중이 높은 신흥시장국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신흥시장국 주식펀드 자금의 유출요인으로 작용했다.

미국 달러화는 경기회복과 금리 상승 등에 따른 미국으로의 자본유입 증가 가능성 등으로 강세 기조가 강화됐다.

달러화 강세는 신흥시장국 통화의 절하압력으로 이어져 신흥시장국 주식 및 채권 펀드자금의 유출폭을 확대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한은은 "미국 대선 이후 최근 신흥시장국 펀드자금의 유출은 보호무역주의 강화에 대한 우려, 연준의 정책금리 인상, 달러화 강세 기대 등 주로 미국내 요인에 크게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와 같은 흐름은 미국 신정부의 경제정책이 구체화될 때까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며, 향후 보호무역정책이 강화되고 미 연준의 금리인상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질 경우 신흥시장국 펀드자금 유출이 가속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것으로 우려된다.

한은은 "한국도 금융안정 차원에서 향후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유출입 변화 등을 면밀히 점검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금융 최신뉴스
300억 유상감자 골든브릿지證…노조 "편법 반대"
신한·하나·KB·우리 등 시스템적 중요은행..
[마감시황]코스피, '구글쇼크'에 급제동…IT주..
美 빌미로 국내 대출금리 오르고 예금금리는'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강민경]갤노트FE, '팬덤'에 환영받을..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그 거리만큼의..
[김동현]'소방수' 김호곤, 그가 신중해..
[박준영]'2DS XL'도 좋지만 '스위치'는..
[김다운]문자살포, 주가조작에 동참하..
프리미엄/정보
구글 웨이모, 700억달러 회사로 성장할..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MCS
MCN 특강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