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정치일반
[톱뉴스]
반기문 귀국, 첫 일성은 '국민대통합'
"몸 불사를 각오 돼 있다…사심 없는 결정 할 것"
2017년 01월 12일 오후 18:1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이영웅기자]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했다. 반 전 총장은 '국민대통합'을 강조하며 "제 한 몸 불사를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대권 도전 선언과 다름없는 귀국 일성이었다.

이날 오후 5시 30분께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반 전 총장은 기자회견에서 "유엔 사무총장직을 마치고 그리운 고국의 품에 돌아왔다"며 "따뜻하게 환영해 주셔서 거듭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반 전 총장은 "10년 만에 고국으로 와 조국 대한민국의 모습을 보며 제 마음은 대단히 무겁다"며 "나라는 갈갈이 찢어지고 경제는 어렵고 사회는 부조리로 얼룩졌다. 젊은이의 꿈은 꺾였다. 그야말로 총체적 난관"이라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민생 없는 발전이 무슨 소용인가"라며 "부의 양극화, 이념·지역·세대 간 갈등을 끝내야 한다. 국민 대통합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많은 분들이 제게 권력의지가 있냐고 물었을 때 저는 분명히 제 한 몸 불사를 각오가 있다고 말씀드렸고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그러나 그분들이 말한 권력의지가 남을 헐뜯고 무슨 수를 써서라도 정권을 쟁취하겠다는 게 권력의지라면 저는 권력의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그간 지극히 편파적인 이득을 앞세워 일부 인사가 보여준 태도는 유엔과 제 가슴에 큰 상처를 안겨줬다"며 "이 어려운 시기에 헌신하고자 하는 저의 진정성과 명예, 유엔까지 짓밟는 행태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저의 귀국에 대해 여러 이야기가 떠돌고 있지만 모든 것이 진실과는 관계가 없다"며 "지난 50여년 간 대한민국에서, 그리고 유엔에서 국가와 민족, 세계 인류를 위해 공직자로 일하면서 양심에 부끄러운 점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귀국 후 국민 여러분의 다양한 의견을 들을 기회를 갖겠다고 늘 말씀드렸고 내일부터 그 기회를 갖도록 하겠다"며 "그리고 겸허한 마음으로 사심 없는 결정을 하겠다. 그 결정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채나이영웅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아이뉴스24 포토DB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역시 검찰개혁..
한국당 혁신위, 洪 '극우 경계' 발언 언급 없어
文 대통령 "국정농단 오염된 올림픽, 치유의 의..
[포토]악수 나누는 최종구 금융위원장-박주선..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이영웅] 추경 대신 휴가 걱정하는..
[윤지혜]편집숍 열풍 속 모험 꺼리는..
[성지은]국내 SW천억클럽, 아쉬운 세..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빈둥대기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