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정치일반
[톱뉴스]
반기문 귀국 앞두고 인천공항 '인산인해'
潘측, 승용차 귀가→공항철도 귀가, 기존 입장 번복
2017년 01월 12일 오후 16:3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유력 대선주자로 분류되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5시께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반 전 총장의 귀국을 지켜보고자 시민들과 취재진이 몰리면서 인천공항은 북새통을 이뤘다.

반 전 총장이 입국하기 2시간 전인 이날 오후 3시께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국제선 E게이트 앞에는 100여명의 반 전 총장 지지자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충북 충주 동문들은 이날 아침부터 관광버스를 타고 점심부터 인천공항에 도착해 반 전 총장을 맞기 위해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었다.



수십명의 반사모 회원들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님 귀국을 환영합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내걸었다. 반기문 팬클럽 B.I.G 중원회도 "반기문, 혼란과 이기를 제압하는 힘"이라는 플래카드를 설치했다.

반사모 한 회원은 "그렇게 보고싶던 반 전 총장을 드디어 눈 앞에서 볼 수 있다는 생각에 잠을 제대로 잘 수가 없었다"며 "반 전 총장과 꼭 악수를 하고 싶어 오늘 아침부터 공항에 나왔다"고 말했다.

일부 시민들도 '환영한다', '보고싶었다' 등의 손팻말을 들고 반 전 총장 맞이에 여념이 없었다. 취재진들은 카메라, 사진기, 노트북 등의 취재 장비를 들고 반 전 총장의 동선을 파악하는 등 취재사전 작업에 몰두하는 모습이었다.

아울러 인천공항에는 곳곳에 배치된 경찰 관계자들로 삼엄한 분위기도 연출됐다. 4명씩 무리를 지은 특공대원들이 공항 곳곳에서 순찰을 강화하고 있었고, 사복 경찰관들도 손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게이트 변경 소식 알려지자 인천공항 '대혼란'

이날 오후 4시께 갑자기 반 전 총장의 출국게이트가 F로 변경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수백여명의 시민과 취재진들이 변경된 게이트로 달리는 촌극도 벌어졌다. 공항 관계자들이 "뛰지 마세요"라고 소리쳤지만, 반 전 총장을 가까이에서 보기 위한 시민들의 자리경쟁 탓에 이들의 마라톤은 막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지지자가 이용객과 부딪혀 부상을 당하는가 하면, 이용객의 여행용 가방에 걸려 넘어지기도 했다. 한 이용객은 "반 전 총장이 대체 뭐라고 이렇게 공항을 마비해서 되겠느냐"며 "공항 측이 좀 더 안전하게 관리를 제대로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항의하기도 했다.

반 전 총장을 비판하는 시민들도 곳곳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한 시민은 '믿음의 배신. 정치권에 기웃거려 추잡한 소리 들으려고 유엔총장 10년 했나요? 반기문 선생은 각성하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었다.

한편, 반 전 총장 측은 이날 귀국 후 귀가에 대한 기존 입장을 번복했다. 반 전 총장은 공항철도를 이용해 서울역까지 이동한 뒤 승용차를 타고 사당동 자택으로 이동한다는 계획이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정병국 "潘, 우리 당 가치와 다르지 않다"
[화보]무릎 꿇은 바른정당, 공식 출범
[포토]손 맞잡은 바른정당 지도부
유승민·남경필 "바른정당에서 대통령 만들자"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국산차 '한국인CEO' 3인에 거..
[김국배]교훈 잊은 해킹사고
[장유미]韓 소비자, 명품에 '호갱' 취..
[민혜정]한 링에서 만난 SK텔레콤과..
[윤채나]검증 가리는 '룰의 전쟁'
프리미엄/정보
페이팔, 2017년에도 고속성장 이어갈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IIF
수습기자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