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민주당, 潘 귀국 하루 전 '뇌물' 동생과 조카 거론
"함께 하는 사람들도 퇴행적, MJP 연합"
2017년 01월 11일 오후 15: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반기문 유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을 하루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미국 법원에 뇌물 혐의로 기소된 동생과 조카를 거론하며 견제에 나섰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1일 논평을 통해 "반 전 총장의 동생 반기상씨와 조카 반주현씨가 베트남에 있는 약 1조원 상당의 초고층빌딩 '랜드마크 72'의 매각을 위해 중동의 관료들에게 뇌물을 주려고 한 혐의로 미국 법원에 기소됐다"고 언급했다

박 대변인은 "이 사건으로, 심각한 자금위기에 처한 경남기업은 법정관리에 들어갔고, 성완종 사장은 정관계 자금로비 리스트를 남긴 채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며 "이 같은 외신보도가 반 전 총장의 퇴임과 대권주자로서 본격행보를 앞둔 귀국 직전에서 나왔다는 점이 흥미롭다"고 말했다.



친MB와 전직 외교부 공무원 그룹이 주축인 반 전 총장의 캠프 인맥들에 대한 비판도 했다. 정진우 부대변인은 "한마디로 실망스럽기 그지없다"며 "집권은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세력이 하는 것으로 반 전 총장과 함께 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대단히 퇴행적"이라고 지적했다.

정 부대변인은 "면면들 그 어디에서도 미래의 비전을 제시할 새로운 얼굴이 보이지 않는다. 흘러간 올드보이들의 집합소 같은 느낌"이라며 "한마디로 'MB의 시즌 투'이며, MB그룹과 JP가 만나는 MJP연합"이라고 비판했다.

정 부대변인은 "이번 대선은 대한민국에 지난 수십 년간 쌓여있던 적폐의 대청산을 이룩하고, 민주주의의 꽃이 만발하는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 분수령이 되어야 한다"며 "반 전 총장은 청산되어야 할 과거와 함께 다시는 부활해서는 안 될 사람들의 무등에 올라타서 대한민국을 어디로 이끌어가고자 하나"라고 지적했다.

정 부대변인은 "반 전 총장이 설계하는 미래에서는 과거의 성찰을 찾아볼 수 없을 것 같다"며 "이번 대선이 미래의 비전을 놓고 경쟁하는 선거가 아니라, 또 다시 과거 회귀 세력과 미래 지향 세력의 대결이 될 것 같은 예감이 들어 매우 씁쓸하다"고 비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민주당 선관위 "현장투표 공개, 근거 없는 자료"
여약사 전국 50명 '대선에서 문재인 지지'
문재인 "다음 정부에서도 한미동맹 굳건히 유지..
대선 막판 변수는 연대, 후보 선출화 이후 본격..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민혜정]팩트 체크는 네이버·다음에..
[윤채나]조기 대선과 네거티브의 유..
[김문기] '일곱번째 파도'를 기다리는..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