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정면충돌, 인명진 "나가라" vs 서청원 "못 나가"
인적청산 내홍 최고조, 인명진-서청원 동반퇴진론도 거론
2017년 01월 10일 오후 17:5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인명진 새누리당 비대위원장과 서청원 의원이 인적쇄신 문제를 놓고 정면충돌했다. 당 쇄신을 논의할 의원총회에서 이들의 공방이 이어지면서 당 내홍은 최고조에 이르는 모양새다.

인 위원장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총 모두발언에서 "우리가 배출한 박근혜 대통령이 어려움을 당했는데 그분과 가까운 친박계는 책임이 있다"며 "이것이 집권여당 의원이자 가깝게 모신 사람으로서 마땅한 책임이 아니겠느냐"고 비판했다.



인 위원장은 "대통령과 함께 의원직을 내려놓으라는 것도 아니고, 국민 앞에 책임을 지는 모습을 마땅히 보여야 할 것 아닌가"라며 "책임이란 것은 누군가 지적하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결정해서 거취를 결정하는 것이 성숙된 모습"이라고 거듭 자진탈당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최순실을 알지도 못 하는데 우리 보고 박근혜 정부에서 4년간 일했던 것을 책임지라는 것은 잘못"이라며 "인 목사에게 결코 승복할 수 없다. 인 목사의 강압적 독단이 끝날 때까지 계속 싸울 것"이라고 항변했다.

서 의원은 "인 목사는 과거 사드도입을 반대하는가 하면 한미군사훈련을 전쟁연습으로 폄하하고 개성공단 부활을 주장했다"면서 "인 목사가 비대위원장으로 있는 한 대한민국 보수의 적통은 새누리당으로 결코 오지 않을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김진태 의원 역시 "사드배치와 국정교과서를 반대한 그런 분이 왜 굳이 새누리당에 오셨는지 이해가 안간다"며 "아직 탄핵재판 결과가 나오지 않았는데 대통령을 버리고 당만 살려고 하는 것이냐. 지금은 반성할 때가 아니라 당당하게 싸울 때"라고 맞섰다.

◆보다 못한 의원들 "서청원-인명진, 동반퇴진하라"

일부 의원들은 인 비대위원장과 서 의원의 동반퇴진론을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은 전날 상임전국위 정족수 확보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인명진 비대위' 구성에 대한 절차적 문제를 지적했다. 동시에 서 의원 역시 대통령 탄핵에 대한 책임을 지고 탈당을 촉구했다.



지상욱 의원은 "민주정당은 민주적, 절차적 정당성 위에 책임정치를 구현하는 것이다. 그런데 지금은 전혀 책임정치가 이뤄지지 않는 데다 민주적, 절차적 정당성도 이루지 못했다"며 "양측에서 달려오는 두 대의 열차가 부딪쳐 폭발하기 직전에 양측이 이 사태의 수습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지 의원은 "혁신을 하더라도 민주적,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지 못하면 국민에 지탄을 받는다"며 "이같은 주장에 대해 많은 의원이 공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태흠 의원 역시 "현재 당의 혁신 과정에는 절차적인 문제가 있다"며 "서 의원은 인명진 목사를 비대위원장으로 인선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따라서 두 분이 불명예스럽더라도 결단을 내서 결자해지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추미애 "北 선수단, 평창 올림픽 참가해달라"
홍준표 "정치검사가 전부인양 설치는 검찰, 안쓰..
긴장 높이던 북-미, 대화 전환할지 내주 결정
평창 올림픽 기간 '군사훈련 중지' 결의안 발의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이성필의 'Feel']홍명보·박지성, 韓..
프리미엄/정보
유튜브, 알파벳의 성장 촉매제될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