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사회
특검, '제2의 최순실 태블릿PC' 확보
장시호가 제출…삼성 지원금 수수 이메일 등 담겨
2017년 01월 10일 오후 16: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 씨의 태블릿PC 한 대를 추가로 확보해 조사 중이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0일 브리핑에서 "특검은 지난주 특정 피의자의 변호인으로부터 태블릿PC 한 대를 임의 제출받아 압수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태블릿PC는 조카 장시호 씨가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특검보는 "제출 받은 태블릿PC는 JTBC에서 보도한 제품과 다르고 제출자는 최 씨가 2015년 7월경부터 2015년 11월경까지 사용한 것이라고 특검에서 진술했다"며 "태블릿 사용 이메일 계정, 사용자 이름 정보 및 연락처 등록 정보 등을 고려할 때 최 씨 소유라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태블릿PC에는 최 씨의 독일 현지 법인인 코레스포츠 설립과 삼성그룹으로부터의 지원금 수수 등에 관한 다수의 이메일과 2015년 10월 13일 박근혜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 말씀자료 중간 수정본 등이 발견됐다고 이 특검보는 전했다.

이 특검보는 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논란과 관련, "비민주적인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고 판단해 명단 작성을 최초로 주도하거나 이를 근거로 그 집행을 담당한 부서 책임자들인 교육문화수석, 문체부 장관, 비서관들에 대해 모두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특검팀은 전날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등 4명에 대해 직권남용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바 있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해서는 김 전 수석 등 4명의 영장 발부 여부를 고려해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이영훈 기자 rok6658@inews24.com
TV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사회 최신뉴스
50대, 여관 방화로 5명 사망…경찰 "구속영장 신..
우정사업 최저임금 현장 실태 점검
女아이스하키, 올림픽 최초 남북 단일팀 합의
'서울형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18일도 발령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윤지혜] CJ오쇼핑, 진화된 홈쇼핑 보..
[이성필의 'Feel']무엇을 위한 남북 단..
[성지은] 비트코인 광풍에 가려진 의..
[강민경]CES 정전사태, 스마트 시티가..
[진교문의 디지털농업 이야기] 미국..
프리미엄/정보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