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스타일
[톱뉴스]
'불황'에 바뀌는 女 구두 트렌드…"유행보다 가성비"
클래식한 디자인에 장시간 착화 시 편안함 유지되는 제품 인기
2017년 01월 05일 오후 13:5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불황이 지속되면서 내수 침체로 소비자의 지갑이 좀처럼 열리지 않은 가운데 여화 구매 패턴이 '가성비'를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에 따라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동안 여성들은 유행하는 디자인을 선호했으나 최근 클래식한 디자인에 오랜 시간 착화 시에도 편안함이 유지되는 제품을 더 많이 찾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계절의 경계가 모호해 지는 날씨의 영향으로 여러 시즌 활용할 수 있는 시즌리스(Seasonless) 아이템이 각광받는 추세다.



5일 금강제화에 따르면 2016년 여성화의 판매량은 24만6천 켤레로 2015년 20만 켤레에 비해 2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판매량은 여성들이 갖춰야 할 기본적인 스타일에 기능성을 강화한 제품을 대거 구성한 결과 가성비 높은 아이템을 추구하는 합리적인 소비 트렌드에 맞물리면서 많은 호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금강제화는 지난 시즌 여성들이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6가지 스타일로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과 컬러가 눈길을 사로잡는 '르느와르 플레인 6(Renoir Plain 6)'을 선보였다. 유행을 타지 않는 심플한 디자인과 고급 소가죽 소재로 오래 신을 수 있어 자금이 많지 않고 다양한 스타일에 대비해야 하는 사회 초년생들이 많이 찾고 있다.

또 김남주, 서인영 등이 착용해 유명세를 탔던 '르느와르 첼시부츠(Renoir Chelsea Boots)'는 지금까지 2만3천 켤레 이상 판매되며 20대 여성은 물론 40~50대까지 전 연령층을 아우르는 인기를 얻었다. 팬츠와 스커트 모두 어울려 코디하기 수월하며 한 겨울은 물론 봄, 가을 등 간절기에도 신을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은 점이 인기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무지외반증을 겪고 있는 여성들을 위해 출시된 '바이오소프(Biosof)' 펌프스는 일반 구두에 비해 돌출된 관절뼈의 자극을 완화해주는 특화된 기능성으로 중년 여성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었다.

금강제화 관계자는 "세련된 디자인은 물론, 오래 두고 신을 수 있는 좋은 가죽 소재, 논슬립, 경량감 등 다양한 기능을 포함한 제품이 높은 호응을 이끌어냈다"며 "특히 패션계에 불어닥친 '맥시멀리즘(maxmalism, 화려하고 장식적이며 과장된 경향)' 영향으로 오버 사이즈 의류가 인기를 끌면서 더 많은 비용을 투자해야 되는 구두, 핸드백 등 잡화류는 미니멀한 디자인을 선호하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생활 최신뉴스
동서식품, '맥심 티오피 컵커피' 3종 출시
성큼 다가온 여름 휴가철…일본 규슈 사가현 '눈..
스타벅스, 여름 겨냥해 제철 재료 음료 출시
헤지스 남성, 세련美 더한 라이프웨어 '스테이..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이영웅] 추경 대신 휴가 걱정하는..
[윤지혜]편집숍 열풍 속 모험 꺼리는..
[성지은]국내 SW천억클럽, 아쉬운 세..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빈둥대기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