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DCC 2016
[톱뉴스]
김진형 원장 "SW는 인공지능 맛내는 양념이다"
"기업들 SW 친화적 문화 갖춰야"…DCC 2016
2016년 11월 23일 오후 15:3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김국배기자] "소프트웨어(SW)는 인공지능(AI)를 맛나게 하는 양념이다. 맹물에는 양념을 넣어 봤자다."

김진형 지능정보기술연구원장은 23일 아이뉴스24 주최로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DCC 2016' 행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AI의 기본요소로 SW를 꼽은 것이다. 김진형 원장은 특히 그런 AI 세상이 이미 우리 곁에 와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래는 이미 와 있었다. 단지 공평하게 퍼져있지 않을 뿐이다'라는 미국계 캐나다 작가인 윌리암 깁스의 말에 빗대 "AI 세상은 이미 와 있다. 단지 모르고 있었을 뿐"이라고 표현했다.

실제로 뉴욕타임즈(NYT)가 인용한 IDC 연구결과에 따르면 오늘날 SW 앱의 1%만이 AI 기능을 사용하지만 2018년에는 50%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김 원장은 AI 성공의 원동력으로 알고리즘과 컴퓨팅 파워, 빅데이터 파워를 꼽았다.

그는 특히 "AI 성공의 원동력 중 하나인 알고리즘은 대부분 공개 SW"라며 "SW 능력은 기본이다"라며 4차 산업혁명과 AI 시대를 SW가 이끌고 있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이에 따라 그는 기업들에게 SW 친화적 문화를 갖추기를 주문했다.

그는 "SW 능력이 회사의 가치를 결정하고 있다"며 SW를 통한 디지털 전환의 성공적 사례로 GE를 꼽기도 했다.

이어 "경쟁보다는 개방과 공유, 참여, 협동과 같은 SW 친화적 문화의 확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AI는 컴퓨터를 좀더 스마트하게 만드는 것"이며 "전부를 보지 않고 결정을 해도 전부를 다 본 것과 차이가 덜 나게 하는 것이 AI"라고 단순 명쾌한 정의를 내리기도 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서훈 "일병 의가사 제대, 생계유지 때문"
서훈, 재산 증식 논란에 "열심히 살다보니…"
이랜드리테일 원피스페어 개최…올 여름 트렌..
'어금니 김밥' CU·협력사, 누명 벗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국배]업데이트 얼마나 자주 하시..
[민혜정]지상파 미니시리즈가 사라진..
[윤채나]'노 룩 패스'와 국회의원 보좌..
[권혜림]기립박수=트로피?…칸영화제..
[김문기] PC 골리앗에 맞선 다윗의..
프리미엄/정보
아마존의 차세대 먹거리는 '제약사업'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