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SMSC 2014
[톱뉴스]
[SMSC]"중국 더 이상 카피캣 아니다"
자본 집약으로 실리콘 밸리와는 다른 거대 시장 형성
2014년 02월 19일 오후 15:1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김국배기자] "중국은 미국과는 또 다른 시장을 만들어 내고 있다."

조상래 플래텀 대표는 아이뉴스24가 19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개최한 '2014 스마트 마케팅 전략 콘퍼런스(SMSC)'에서 중국 시장에 대해 "그들만의 색깔을 갖고 그들만의 서비스를 만들어 내고 있다"고 요약했다.

거대한 시장 규모와 치열한 경쟁, 집약되는 자본이 중국을 미국과는 다른 형태의 새로운 시장으로 만들고 있다는 진단이다.



이러한 현상의 대표적 사례로 제시된 것은 중국 휴대폰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킨 휴대폰 업체 샤오미다. 또한 지난해 중국 스타트업계를 달군 띠디다처, 콰이디다처와 같은 콜택시 서비스 모델도 화교 창업가들이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의 동남아 국가에서 그대로 복제해 서비스할 정도로 안정화됐다고 소개했다.

조상래 대표는 "불과 1~2년 전까지만 해도 중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가장 많이 쓰이던 단어는 '카피캣'이었지만 이제는 실리콘밸리는 물론 다른 어느 나라에도 존재하지 않던 비즈니스와 서비스를 드러내는 시장이 됐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중국 ICT 시장은 약 424조 원 규모로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크다. 텐센트, 알리바바, 바이두 등이 치열한 물밑 경쟁을 펼치고 있으며 이들 세 기업의 매출 총액만도 1천 억 위안(한화 약 17조 5천억 원)을 초과한 상태다.

그는 성장세에 오른 중국 ICT 시장 진출을 위해선 틈새시장을 발견하고 빠른 속도로 진출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중국에서 탄생하고 발전하는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에도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조상래 대표는 "중국 시장은 한국의 5.5배 규모로 기회가 크지만 진출을 위해 준비해야 할 제반 사항들은 그만큼 복잡하다"며 "중국은 막연하게 대상 국가로 선택할 것이 아니라 시장에 대한 지식과 기본적 이해를 바탕으로 진출을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브리핑]일자리 추경, 국회 통과…부자증세 공론..
靑 "추경안 더 늦기 전에 통과, 다행"
여야, 일자리 추경 고성 토론…소득주도 성장론..
'천신만고 끝에', 11조300억 일자리추경 국회 통..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이영웅] 추경 대신 휴가 걱정하는..
[윤지혜]편집숍 열풍 속 모험 꺼리는..
[성지은]국내 SW천억클럽, 아쉬운 세..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빈둥대기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애플 성장돌파구 찾기 해법은 'AR 글래..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