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7 사이버고연전
'2017 사이버 고연전' 선수진·경기룰 확정
3종목서 승리해야 우승…종목별 세부 룰도 공개
2017년 09월 14일 오전 11:1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문영수기자] 하루 앞으로 다가온 '2017 사이버 고연전'에 학교의 명예를 걸고 참가할 양측 선수들과 경기 룰이 확정됐다.

오는 15일 오후 1시부터 시작하는 '2017 사이버 고연전'에서는 '철권7'을 시작으로 '리그오브레전드' '하스스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 '오버워치' 순으로 경기가 진행된다.

종목당 배점은 1점으로 최소 3종목에서 승리하는 학교가 '2017 사이버 고연전'에서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철권7(학교별 2명 출전)'은 3판 2선승으로 승부가 가려지며, 각 학교별 예선 1위 게이머가 상대 학교 2위와 맞붙는다. 1대1 무승부가 나올 경우 각 매치 승자끼리 재경기를 통해 결정전을 진행하게 된다. 선수들에게는 경기 시작 전 손풀기 등을 위해 10분의 준비 시간이 주어진다.

'리그오브레전드(6호선관종들(고려대) vs 휘핑그림은빼주세요(연세대))에서는 현장에서 동전 던지기를 통해 시작 지점을 정하게 된다. 경기는 '소환사의 협곡' 맵에서 토너먼트 드래프트 방식으로 진행되며, 단판으로 승자가 가려진다. 단 한 명의 선수라도 제 시간에 오지 못할 경우 해당 팀은 몰수패로 처리될 수 있다.

'하스스톤(학교별 2명 출전)'은 학교별 1, 2위가 서로 다른 4개 직업의 덱 두 가지를 선택하게 되며 1위는 '에이스덱'이라 명명된 한 개의 직업을 추가로 준비할 수 있다. 한 번 사용한 직업은 다시 사용할 수 없다. 1경기에서 학교별 1위가 맞붙으며 2경기에서는 2위가, 3경기에서는 다시 1위가 격돌해 최종 승자를 가리게 된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학교별 2명 출전)'에서는 추첨을 통해 대진을 결정한다. 또한 대진에서 1승 1패로 승부가 가려지지 않을 경우 현장에서 각 학교 대표 2인의 합의 하에 3세트를 치러 최종 승부를 가린다. 경기 맵은 '투혼' '서킷브레이커' '카멜롯 1.6' 3개에서 진행된다.

'오버워치(고머(고려대) vs 연희전문대학(연세대))'는 3전2선승제로 쟁탈전, 점령호위, 화물호위 순으로 경기가 진행된다. 각 게임이 끝나면 승리팀은 전장을, 패배팀은 진영을 선택할 수 있으며 무승부시 연장 쟁탈전으로 승자를 가린다. 모든 경기는 경쟁전 룰로 진행된다.

'2017 사이버 고연전'의 세부 경기룰은 관련 페이지(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2017 사이버 고연전'은 고려대 게임동아리 디럭스(Dexluxe)와 연세대 컴퓨터동아리 YCC가 공동 주최하고 아이뉴스24가 후원하는 친선 게임 대회다. 아마추어 게임대회 전문 그룹인 WDG가 결승 진행과 온라인 송출을 지원한다. 또한 고려대생은 418대강당에서, 연세대생은 백양관 S206호에서 현장 응원을 펼칠 수 있다.

한편 고연전은 매년 치러지는 고려대와 연세대의 정기교류전을 가리킨다. 해를 번갈아 가며 공식명칭으로 고연전과 연고전을 사용한다. 올해는 연세대가 주최하며 상대인 고려대에 예우를 갖추는 의미로 공식명칭을 고연전으로 채택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강제 안돼" …완전자급제 결론 못내
여야 '세월호 유골 은폐' 한 목소리 질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사회적 참사법 국회 통과..
홈플러스, 英 주류유통사 손잡고 프리미엄 와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