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MWC 2016
[톱뉴스]
MWC D-7, 통신업계 5G 주도권 다툼 '치열'
20Gbp급 전송속도, 홀로그램·VR 등 차세대 서비스 시연 봇물
2016년 02월 15일 오후 18:1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석근기자]미래로 가는 꿈의 기술. 5세대(5G) 통신기술을 선점하기 위한 통신업계의 주도권 다툼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세계 통신업계의 올해 트렌드를 결정할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16'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통신 3사가 5G 기술 시연을 서두르는 상황이다.

3사 모두 2020년으로 예상되는 5G 상용화 시점을 앞두고 세계적인 기술표준 경쟁에서 조금이라도 더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통신 3사, MWC서 5G 기술시연 '벼른다'

SK텔레콤은 MWC 개막일인 오는 22일 자사 전시관에서 20Gbps급 통신기술을 시연한다. 5G는 LTE 기반의 기존 4세대 통신보다 최대 1천배 이상 빠른 기술이다. 20Gbps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규정한 5G 기술의 최소 기준이라고 한다.



또한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는 22일, 23일 5G 컨퍼런스에 각각 참가해 SK텔레콤의 5G 비전과 로드맵을 발표한다. 노키아, 에릭슨, 텔스트라 등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들과도 5G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번 20Gbps 돌파 시연이 성공할 경우 세계 최초의 시도가 된다"며 "5G 시대가 도래하면 홀로그램과 가상현실(VR) 등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와 자율주행 차량 등 기술혁신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KT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세계 최초의 5G 서비스 기반 올림픽으로 치른다는 계획이다. 이 회사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주관 통신업체로 3만5천 회선의 유선라인과 최대 25만대 단말기가 동시 수용되는 무선 통신망을 구축할 예정이다.

KT는 15일 이같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준비상황을 발표하고 3차원 홀로그램과 360도 VR 영상 등 차세대 서비스 일부를 시연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선수의 현지 모습을 홀로그램으로 재현해 실시간 방송하는 개념이다.

360도 VR의 경우 동계올림픽 각 경기 영상을 VR 특수카메라로 촬영해 다채널로 전송하는 서비스다. 시청자가 원하는 방향과 각도에서 경기를 관람할 수 있게 된다. KT는 선수의 신체에 초소형 카메라와 통신모듈을 장착해 영상을 전송하는 '싱크뷰'와 VR 서비스 등을 MWC 2016에서도 공개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도 5G 기술확보 및 상용화를 위한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삼성전자, 화웨이, 노키아, 에릭슨 등 글로벌 IT업체들과의 협력을 5G 기술개발 협력을 강화하는 가운데 지난해 연말 기술개발과 상용망 테스트가 가능한 5G 기술시험센터를 구축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LG유플러스가 이번 MWC에서 전시관을 개설하진 않는다"면서도 "노키아와 화웨이 등 협력업체들을 통해 다양한 5G 기술들을 시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조석근기자 feelsogood@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한국철강협회, 2017년 사업계획 확정
전문가들 "與, 승리 위해선 반문세력 구축해야"
복지부 "화장품, 미래성장동력 육성…지원 확대"
[포토]손학규, "우병우 영장 기각 납득 안돼"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성지은] SW교육 의무화, 아직은 걸음..
[이성필의 'Feel']벤피카에서 찾은 서..
[강민경]스마트폰 목소리 전쟁, 누가..
[박준영]세 번째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
[김다운]'진짜 간편이체' 레이스는 이..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비디오 서비스, 넷플릭스..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I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