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5 분석과 전망
[신년기획]제2의 수지-탑은?' 아이돌, 스크린 도전기
빅토리아-설현-찬열 등 계속된 스크린 데뷔
2015년 01월 02일 오전 06:5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정명화기자] 지난해 영화계는 아이돌들에게서 의미있는 성취를 올렸다. '변호인'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잇따른 드라마 출연으로 이제 배우로 자리매김한 임시완과 각종 영화제 시상식을 휩쓴 '해무'의 박유천까지 재능있는 신인배우들을 아이돌에게서 찾아냈다.

또 영화 '포화속으로'와 '동창생'으로 가능성을 인정받은 최승현(탑)이 대형 상업영화 '타짜:신의 손'의 주연을 맡는 등 음악과 영화의 영역을 넘나드는 활약을 보여주었다.

'건축학개론'으로 국민첫사랑이 된 배수지와 '감시자들'로 영리한 연기자라는 평을 들은 준호는 올해 차기작을 내놓는다. 배수지는 판소리를 소재로 한 '도리화가'로, 준호는 청춘영화 '스물'로 스크린에 얼굴을 비춘다.



'제2의 수지, 탑'을 꿈꾸는 연기돌들의 스크린 도전 가운데 의미있는 결실이 주인공은 누가 될까. 2015년 아이돌 스크린 데뷔 첫 스타트는 걸그룹 AOA의 설현이 끊는다. 설현은 영화 '강남 1970'에서 배우 김설현이라는 본명으로 '김종대'(이민호 분)가 유일하게 지켜주고 싶은 순수한 여동생으로 분해 차세대 연기돌 대열에 합류한다. 연출을 맡은 유하 감독은 설현에 대해 "가수보다 연기자가 더 맞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신선하고 자연스러웠다. 특히 우리 영화에 맞는 청순한 얼굴을 갖고 있어서 캐스팅하게 됐다"고 칭찬했다. 전작에서 한가인, 송지효, 이나영 등 여배우의 새로운 면모를 이끌어낸 유하 감독의 조련 끝에 설현이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줄 지 기대를 모은다.

솔로 가수로 활동 중인 정준영도 첫 연기를 선보인다. 정준영은 영화 '오늘의 연애'로 방송과 영화를 통틀어 첫 연기에 도전했다. 이승기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화제가 된 '오늘의 연애'에서 정준영은 문채원에게 연정을 품은 당돌한 연하남 '효봉' 역할을 맡았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재치와 순발력을 발휘해온 정준영의 연기력이 관객에게 합격점을 받을 수 있을지 궁금하다.



에프엑스(f(x))의 빅토리아는 로맨틱 코미디 '엽기적인 그녀2'의 주연으로 스크린 데뷔전을 치른다. '엽기적인 그녀'는 지난 2001년 개봉해 인기를 모은 동시에 배우 차태현과 전지현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영화로 1편을 제작한 신씨네가 속편의 제작을 맡았다. '품행제로' '그해 여름'을 연출한 조근식 감독이 연출을 맡고. 1편의 주연 배우 차태현은 다시 한 번 영화의 주인공을 연기한다. 1편 개봉 당시 남자 주인공 견우 역을 맡아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던 차태현은 속편에서 이후의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이번 영화에서 빅토리아는 한국말이 서툴러 놀림을 당하던 어린시절 견우의 첫사랑으로, 성인이 돼 주위의 반대를 물리치고 결혼에 골인한 아내 역을 맡았다. 전편의 전지현이 '엽기적인 그녀'로 아시아의 스타로 떠올랐듯 빅토리아가 연기하는 '엽기녀'도 관객의 사랑을 받을 지 기대를 모은다. 전지현의 아성을 뛰어넘을 새로운 히로인이 탄생할지 호기심을 모으는 가운데, '엽기적인 그녀2'는 12월말 크랭크업해 오는 5월 한국과 중국에서 동시 개봉할 예정이다.

지난해 영화 '카트'로 스크린에 데뷔한 엑소(EXO) 디오(도경수)에 이어 같은 그룹 멤버 찬열도 올해 영화에 도전했다. 찬열의 첫 영화 출연작은 한국영화 흥행감독 강제규의 신작 '장수상회'.

'장수상회'는 재개발을 앞둔 동네의 장수마트를 중심으로 똥고집의 까칠한 노인 성칠(박근형 분)이 금님(윤여정 분)을 만나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따뜻한 가족애 속에 담아낸 작품이다. '은행나무 침대'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등을 연출한 강제규 감독이 처음으로 선보이는 가족영화다. 찬열은 극중 '민성' 역을 맡아 쟁쟁한 대선배들과 호흡을 이뤘다.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사진 조이뉴스24 포토 DB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알리바바, 콘텐츠 제휴로 가입자 몰이 한창
반딧불이 식물 성공…가로등 대체할까?
세 번째 한중 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4원칙 합의
홀대론에 기자단 폭행…文 대통령 방중에 오점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성필의 NOW 도쿄]일본, '월드컵 가..
[이성필의 NOW 도쿄]걱정이 필요 없..
[이영은] 인천공항 '비즈니스 패스트트..
[민혜정]개인방송 '숟가락 얹기 식' 규..
[이성필의 NOW 도쿄]북한, 그라운드 안..
프리미엄/정보
알파벳, 네스트로 아마존 견제 성공할..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