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2014 인천 아시안게임
男女 핸드볼, AG 무난한 조편성
여자부는 중국-태국-인도 상대로 자존심 회복 여정
2014년 08월 21일 오후 12:1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이성필기자]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한국 여자 핸드볼이 비교적 괜찮은 조편성을 받았다.

인천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는 21일 인천 하버파크호텔에서 남녀 핸드볼을 포함한 구기종목 조추첨 행사를 열었다.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에 머물렀던 여자 핸드볼은 중국, 태국, 인도 등 한 수 아래 팀들과 A조에 묶였다. 광저우대회서 한국을 준결승에서 울렸던 일본은 카자흐스탄, 홍콩, 몰디브, 우즈베키스탄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한국 여자대표팀은 2004 아테네 올림픽 은메달 당시 사령탑이었던 임영철 감독을 다시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해 강훈련에 열을 올리고 있다. 광저우의 치욕을 씻고 아시아 최강의 위용을 회복하겠다는 의지를 다지고 있다.

금메달을 획득했던 남자부는 일본, 인도, 대만과 D조에 편성됐다. 최근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중동팀들이 포함되지 않은 것이 다행이다. A조에 사우디아라비아, 바레인, 몽골이 속했고 B조에 이란과 쿠웨이트, 홍콩이 편성됐다. C조에서는 카타르, 중국, 오만,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이 겨룬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지수]'암호화폐 공부', 정부도 함께..
[치매여행]<8> 고집부리는 부모님, 이..
[김형태의 백스크린]한국의 그랜트..
[양창균] 인간 구본무 회장의 발자취..
[한상연] 예견됐던 현대차그룹 지배..
프리미엄/정보
페이스북의 메세징 성장전략 성공할..

 

SMSC 2018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