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제 18대 대통령 선거
[톱뉴스]
朴·文 지원유세, SNS선 누가누가 잘하나
文측 김정숙, 朴측 이준석·손수조 트윗 '눈길'
2012년 11월 28일 오후 16:4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민혜정기자] 대선후보 측근들의 지원유세가 SNS까지 이어지고 있다.

문재인 후보의 경우 문 후보의 부인 김정숙 씨와 민주통합당 정동영 상임고문이 SNS 지원 유세에 나섰다. 박근혜 후보는 20대인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과 손수조 미래세대위원장이 트위터·페이스북을 통해 유권자와 소통하고 있다.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측은 문 후보의 부인 김정숙 씨의 트위터가 눈길을 끌고 있다. 김정숙 씨는 친근한 말투로 트위터에 문 후보와 소소한 일상을 털어 놓는가하면 거듭되는 논란에 대해 해명하기도 한다.



28일 김정숙 씨는 문 후보의 TV광고 속 명품 의자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트위터에 "대선후보 TV광고에 나온 의자 논란, 마음이 아픕니다.아파트 모델하우스에 전시됐던 소파를 아는 분이 땡처리로 싸게 샀고, 나중에 그걸 제가 50만원에 산 중고입니다. 아껴 살림하느라 남의 중고 산건데 이런 것까지 다 밝혀야 하니 눈물이 납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광화문 유세가 있었던 27일에도 'SNS 내조'를 펼쳤다. 김정숙 씨는 트위터에 유세 현장으로 가기 전 "제가 남편을 소개하는 순서가 마련돼 있다는데 고민되네요. 시간되시는 분들, 제가 남편을 뭐라고 하는지 소개하는지 들으러 오세요"라는 글을 남겼다. 유세 후에는 현장을 찾아준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도 트위터에 남겼다.

지난 25일엔 문 후보가 젊었을 때 아들과 장난치는 사진을 올려 네티즌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김정숙 씨의 트위터는 '감성 소통'으로 요약 된다.

트위터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는 민주통합당 정동영 상임고문 SNS를 통해 문재인 후보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정 고문은 지난 26일 트위터를 통해 "내일부터 공식 선거 운동 개시! 내일 새벽 전주 익산 유세 갑니다. 지난 5년 절망과 분노 떨쳐버리고 '새로운 세상 향해 함께 달리시지요"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는 이준석 전 비상대책위원과 손수조 미래세대위원장이 지원사격하고 있다. 20대이며 SNS활동이 활발한 이들은 2030세대의 표심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이준석 전 비대위원은 지난 25일 트위터를 통해 "박근혜 펀드! 저도 입금완료입니다. 이자와 함께 깨끗한 돈으로 선거를 치를 수 있게 해주는 아주 뛰어난 금융상품입니다. 모두 투자해보세요"라며 펀드 가입을 권유했다.

그가 운영진으로 참여하고 있는 페이스북의 '박근혜 펀드에 꿈을 넣는 사람들의 모임'엔 156명이 가입 돼 있다.

손수조 미래세대위원장은 유세 현장의 모습을 트위터로 전했다.



손 위원장은 28일 트위터에 "엄궁 교차로 출근길 유세현장. 박근혜 짱이랍니다. 춤도 추고 인사도 하고 연설도 하고"라는 글과 함께 유세 현장 사진을 올렸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뉴스스탠드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애플, 모바일 음악 서비스서 스포티파이 제쳤다
朴 전 대통령, 탄핵 이유 최순실 국정농단에 결..
[포토]벤츠, '816 마력' AMG GT 콘셉트 아시아..
[화보]레이싱모델, 차보다 더 굴곡진 몸매로 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칼럼/연재
[양태훈] 갤럭시S8에 거는 기대
[이성필의 'Feel']러시아에 가도 웃을..
[김다운]대선주자들의 가계부채 해법..
[김국배]달라지는 클라우드 인식
[김윤경] 세월호와 봄
프리미엄/정보
애플, 피처폰 위주 신흥시장서 약진 비..

오늘 내가 읽은 뉴스

 

창간17주년
2018 평창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