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스페셜 > 4.11 총선
"MB-박근혜 청문회 열자"…승부수 던진 민주통합
"민간인 불법사찰 관련 문재인도 출석 가능" "청문회 결과에 MB 책임져야"
2012년 04월 03일 오후 12:0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채송무기자] 민주통합당이 최근 쟁점이 되고 있는 민간인 불법 사찰과 관련해 강수를 뽑아들었다.

4.11 총선이 끝난 후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을 증인으로 한 국회 청문회를 열자는 것이다.

박선숙 민주통합당 사무총장은 3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같이 제의하며 "이명박 대통령은 ▲민간인 사찰을 자행한 조직을 만들도록 지시했는지 ▲사찰의 결과를 보고 받았는지 ▲민간인 사찰이 드러났던 2년 전 범죄 은폐를 지시했는지 답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 청문회가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책임 추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박 사무총장은 또 "청문회 증인 자격으로 대통령이 우리 국민 모두가 지켜보는 자리에서 이 같은 의문에 낱낱이 답해야 한다"이라며 "청문회 결과 진상이 모두 밝혀지면 이에 따른 응분의 책임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사무총장은 박근혜 비대위원장에 대해서도 ▲자신이 사찰당했다는 사실을 언제 인지했는지 ▲2년 전 민간인 불법 사찰 사건이 폭로됐을 당시 정부여당이 조직적인 은폐를 시도할 때 왜 침묵했는지에 대해 증인으로 출석해 답해야 한다고 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어 문재인 노무현 재단 이사장 등 야권의 인사에 대해서도 "민주통합당은 민간인 사찰의 진상이 모두 밝혀질 때까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고 청문회가 개최되면 필요한 모든 사람들이 출석할 것"이라고 출석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 사무총장은 "민간인 사찰은 사찰이라는 범죄행위로 끝나지 않는다"며 "특정 지역 출신들로 사조직을 만들어 무차별적 사찰을 한 자료로 사람들을 겁줘서 할 말을 못하게 만들고, 사람들을 직장에서 쫒겨나게 만들고, 재산을 빼앗았다. 뒷조사 자료가 어디에 사용됐는지도 밝혀져야 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사무총장은 "그들의 목적은 권력을 보호하고, 이권을 챙기고, 자리를 챙기려 한 것"이라며 "그들이 어떤 이권을 챙겼고, 어떤 자리를 챙겼는지 밝혀져야 한다. 이 모든 행위의 최종적 책임은 대통령에게 있다. 대통령의 국회 청문회 출석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사진 제공=민주통합당>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강제 안돼" …완전자급제 결론 못내
여야 '세월호 유골 은폐' 한 목소리 질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사회적 참사법 국회 통과..
홈플러스, 英 주류유통사 손잡고 프리미엄 와인..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