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사회
'풀러스'에 강경하던 서울시, 업계 목소리 듣는다
다음 주중 전문가와 시민단체, 카풀서비스 업계 참여한 대토론회 개최
2017년 11월 14일 오전 11:4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서울시가 풀러스 등 카풀서비스 업계가 참여하는 토론회를 열고 상생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앞서 서울시는 풀러스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을 위반했다며 경찰에 조사를 요청한 것을 두고 논란이 확산되자 일단 업계의 목소리를 듣겠다고 한발 물러섰다. 시는 시민·전문가·ICT·택시업계 등이 참여하는 범사회적 토론회를 통해 상생방안을 찾겠다고 14일 밝혔다.

시가 당초 문제 삼은 부분은 풀러스의 '출퇴근 시간선택제'다. 운전자가 하루 24시간 중 출·퇴근 시간 각각 4시간씩 하루 8시간을 자유롭게 골라 평일과 주말 상관없이 주 5일 카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면서 택시 서비스와 중복된다고 판단했다.



택시 운수종사자는 월 1회 정기적 범죄경력조회를 통해 강력범죄자가 택시업에서 일하지 못하도록 규제하고 있고 사업용자동차 보험가입으로 교통사고 시 정확한 보험처리를 기대할 수 있다. 하지만 풀러스 종사자의 범죄경력조회를 할 수 없고 보험처리도 어렵다는 것이 시의 판단이다.

시 관계자는 "풀러스와 럭시, 우버쉐어 등 카풀서비스의 ICT 관련 논란은 택시 승차거부 등 서비스 부족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심야시간의 택시 승차난 및 승차거부 근절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국토교통부에 카풀서비스에 대해 조속히 가이드라인 수립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다음 주중으로 전문가와 시민단체, ICT업계, 택시업계, 서울시, 정부 등이 참여하는 범사회적 토론회를 개최하고 택시와 카풀서비스의 미래와 방향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한편, 카풀(Carpool)은 1986년 서울아시안게임,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자동차보유대수의 급격한 증가로 출퇴근 시 교통혼잡이 크게 발생함에 따라 1995년에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81조 제1항의 단서조항을 근거로 교통수요관리 차원으로 도입된 제도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사회 최신뉴스
솔가비타민, 난임 부부의 임신과 출산 '응원'
서울시, 지속가능발전목표 17개 발표 '복지·먹..
IoT 활용해 자동심장충격기 관리한다
"바람만 불어도 불안", 지진 트라우마에 심리상..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