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한국당, 천막농성 돌입 "문 대통령, 석고대죄하라"
'대한민국 헌정수호 자유한국당 투쟁본부' 발대식 "문 대통령 사과하고 인..
2018년 04월 17일 오전 11:4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자유한국당은 17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사퇴 논란 및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김경수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대정부 투쟁을 선언하며 무기한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에 천막을 치고 ‘대한민국 헌정수호 한국당 투쟁본부’ 발대식을 가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가열찬 투쟁을 선언하겠다”면서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전횡을 반드시 끝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면서 "더 이상 헌법 위에 군림하는 문 대통령을 용납하지 않겠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김영우 한국당 '민주당원 댓글 공작 진상조사단' 단장은 민주당에서 댓글 조작 사건을 '개인 일탈'로 주장한 것을 언급하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며 "보수 쪽에 뒤집어씌우려다 결국 도끼로 자기 발등 찍은 실패한 자작극"이라고 비판했다.

김 단장은 "김경수 의원이 1차 기자회견 때는 드루킹과 답신하는 관계로만 이야기하더니 2차 기자회견 때는 오사카 총영사 자리 이력서를 청와대에 전달했고, 민정비서관이 추천된 사람을 한 시간 동안 면담했다고 한다"면서 "어제 아침까지만 해도 청와대에서는 그런 인사청탁을 들은 바가 없다고 했다. 청와대는 왜 거짓말을 하고 있고, 김 의원은 왜 앞뒤가 안 맞는 말을 하고 있는지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날 이주민 서울지방경찰청장을 면담했을 때 이 청장이 '증거가 나오면 수사를 하겠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김경수 의원의 대변인이 이야기하는 줄 알았다"고 비꼬았다.

김 단장은 이어 과거 한나라당 시절 디도스 사건이 터졌을 때 대표가 사퇴한 것을 언급하며 "추미애 대표는 자리를 내놓을 생각이 없냐"며 "진상조사단 꾸릴 처지가 되느냐. 오히려 수사대상이 아니냐"며 압박했다.

이장우 한국당 '김기식 황제외유갑질 진상조사단' 단장은 전날 김 전 원장이 자진사퇴한 것에 대해 "사필귀정"이라면서 "김 전 원장이 사퇴했지만, 의원 시절에 했던 모든 갑질과 외유 대해 특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인사 참사에 대한 대국민 사과와 인사 라인 즉각 경질을 요구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한수연] '내우외환' 국민연금에 대한..
[김형태의 백스크린]한용덕·김진욱..
[치매여행]<12> 치매에 걸리면 모든..
[김동현의 허슬&플로우]강백호의 '허리..
[김서온] 항공사 '오너리스크'에 거리..
프리미엄/정보
스쿠터·바이크가 新교통수단으로 뜬..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