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한국당, 바른미래당에 "노선 분명히 하라"
"어정쩡한 모습으로 출범, 양비론은 양쪽에서 버림받을 것"
2018년 02월 14일 오전 09:55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 기자] 자유한국당이 중도를 표방하면서 출범한 바른미래당에 대해 "노선을 분명히 하라"고 요구했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14일 논평을 통해 "바른미래당이 어정쩡한 모습으로 출범했다"며 "정강정책에서 진보도 빼고 보수도 빼고, 햇볕도 빼고 북한 인권도 뺐다. 그저 듣기 좋은 말로 '지역 세대 계층을 뛰어넘는 합리적 미래개혁하겠다'는데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꼬집었다.



정 대변인은 "어정쩡한 모습으로 이도저도 아닌, 여도 비판하고 야도 비판하는 이중적 모호한 모습 그 자체"라며 "국민의당이 실패한 이유가 '시작은 야당 끝은 여당, 낮에는 야당 밤에는 여당'을 하다가 죽도 밥도 아니게 끝났다"고 비판했다.

정 대변인은 "최소한 이 상황에서 창당을 한다면 북한 김정은 집단의 성격에 대한 입장, 북핵 처리에 대한 입장, 현 집권세력의 정치보복에 대한 입장, 현 정부의 현실성 없는 소득주도 성장론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는 "중용이 도(道)이지만 진정한 도는 '아닌 것은 아니'라고 확실히 이야기해야 하는 것"이라며 "양비론(兩非論) 양시론(兩是論)으로 나라가 바로 서고 국민의 삶이 좋아질 것이라 믿는가. 결국 양쪽으로부터 버림 밖에 없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기자수첩] e스포츠와 컬링
신뢰자본을 쌓을 때다
[이슈TALK] 빗장 여는 인터넷전문은행,..
[기자수첩] "알파에서 오메가까지"…IC..
[글로벌 인사이트]미중 무역전쟁의..
프리미엄/정보
1조달러 회사 애플, 성장 걸림돌은?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