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홍문종 "원내대표는 당 대표 2중대 아니다"
홍준표 '원내대표 뽑히면 관여'에 "당 대표 부속물처럼 말"
2017년 12월 07일 오전 09:5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후보인 홍문종 의원이 전날 홍준표 대표의 '다음 원내대표가 뽑히면 관여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비판했다.

홍문종 의원은 7일 CPBC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에 출연해 "원내대표가 원내의 모든 일을 책임지는 것이지 당 대표의 지시를 받거나 당 대표의 2중대가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홍 의원은 "당 대표가 조언을 하고 힘을 합칠 필요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원내대표가 당 대표의 부속물인 것처럼, 아니면 지휘를 받는 사람인 것처럼 말씀을 하시는 것은 원내대표를 지낸 분으로서는 조금 과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암덩어리' '바퀴벌레' 등 친박계를 향한 홍 대표의 거친 발언에는 "당이 잘 돼야 하는데 안타까운 점이 많이 있다는 말씀을 안 드릴 수는 없다"며 "원내대표가 되면 홍 대표와 힘을 합칠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홍 의원은 "홍준표 대표가 사당화를 할 생각을 갖고 있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밖에 오래 있었기 때문에 당내에 같이 일할 사람들이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대표가 약간 조급하지 않은가 생각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는 "사당화는 성공할 수도 없고 성공한 적이 없다"며 "성공한다고 해도 당에 엄청난 폐해를 가지고 올 수밖에 없다는 사실을 홍 대표는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아마 빨리 빨리 같이 일할 사람들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그는 같은 친박계 후보로 꼽히는 유기준 의원과의 단일화 문제에 대해서 "친박 후보라는 것에 대해 상당히 부담을 가지고 있다"며 "친박이라는 이름 자체가 소멸된 상황인데 누구를 향해 단일화해달라고 이야기할 것인가"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그는 "대화를 해서 당과 나라를 위해 지금 이 순간에 더 필요한 사람이 누구일까 고민을 하겠지만 우리가 친박 후보 단일화라고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김상도] '북미 갈등' 대화와 타협이..
[이진우의 R머니] 토지개발로 만드는..
[박준영]걸작이 플랫폼에 미치는 영..
[김상도] 美 선제 타격론 수그러드나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