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비행기 정비 불량으로 출발 지연, 항공사에 책임 묻는다
신창현, 출발 지연 책임 명확히 하는 항공사업법 개정안 발의
2017년 11월 15일 오후 15:4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비행기 정비 불량으로 인한 출발 지연의 책임을 항공사에게 물을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이 대표 발의됐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항공사업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항공기의 기체결함, 사건사고, 정비불량 등으로 인한 항공기 출발 지연은 총 6천1백여 건으로, 매년 1천 2백여 건, 하루 평균 3∼4회 가량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지만, 대부분의 피해 보상은 소송을 통해 인정받아야 이뤄지고 있다.



신 의원은 "소비자들이 소송까지 가게 된 것에는 현행 항공사업법에 문제가 있다"면서 제12조 제1항 제2호의 '예견하지 못한 정비'를 항공사들이 출발지연의 면책사유로 이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항공사업법의 '예견하지 못한 정비'를 '기상 악화, 천재지변으로 인한 정비'로 구체적으로 명시해 항공사의 정비 불량으로 인한 출발 지연의 책임을 분명히 하겠다고 했다.

신 의원은 "그간 정비불량 잘못은 항공사가 하고, 그 피해는 소비자들이 감수해야 했다"며 "비행기 정비불량으로 인한 출발지연 책임을 항공사에게 물어 소비자 권익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음주운전 사고, 뺑소니 수준 처벌강화법 발의
국정원 "北, 연내 탄도미사일 발사 가능성 제시"
당·정·청, 검찰개혁-공수처 설치에 박차
文 대통령, 지진 피해 포항에 특별재난지역 재가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민혜정]인터넷기업 규제, 땜질식 처방..
[김동현의 NOW 도쿄]도쿄돔의 '종이팩'..
[김동현의 NOW 도쿄]"최재훈은 어디 있..
[윤채나] 초유의 수능 연기, 위기를 기..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
2017 D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