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톱뉴스]
대기업 총수 일가 미성년자 보유 주식 1천억원↑
1명 당 평균 41억…두산 7명 GS 5명 LS 3명 등
2017년 10월 12일 오전 09:42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대기업 총수 일가의 미성년자 25명이 보유한 상장 계열사 지분 가치가 총 1천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광온 의원이 12일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 집단별 주식소유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5월 1일 기준으로 9개 그룹에서 대기업 총수의 미성년 친족 25명이 상장 계열사 11곳, 비상장 계열사 10곳의 주식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가진 주식 가운데 상장 계열사의 지분가치는 지난 9월 30일 기준 총 1천32억원이다. 1명 당 평균 41억2천만원어치를 보유한 셈이다.



그룹별로는 두산이 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두산 총수의 미성년 친족은 (주)두산, 두산건설(주), 두산중공업(주) 주식 43억원어치를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GS그룹은 미성년 친족 5명이 GS, GS건설 주식 915억원어치와 비상장 계열사 5곳의 지분을 나눠 가진 것으로 분석됐다.

LS에서는 미성년 3명이 ㈜LS와 ㈜예스코 주식 40억원을 보유하고 있었다. 효성의 경우 미성년 2명이 ㈜효성 주식 32억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롯데, OCI, 하림에서 그룹 총수의 친족 미성년자들은 적게는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어치의 계열사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림그룹의 경우 총수의 미성년 친족 2명이 비상장 회사인 에이플러스디(주) 주식 45%와 ㈜켐텍 주식 23.7%를 보유 중이다.

CJ그룹도 미성년 친족 1명이 비상장 회사 씨앤아이레저산업(주) 주식 5%와 씨제이올리브네트웍스(주) 주식 2.18%를 보유하고 있었다.

박 의원은 "친족에게 주식을 증여하는 게 불법은 아니지만 대기업들이 경영권 강화와 절세효과를 의도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라며 "회사를 사회적 자산이 아닌 오너 일가의 사적 재산으로만 생각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아이뉴스24 포토DB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정치 최신뉴스
[브리핑]정계개편 징후 속 文 정부 첫 국정감..
반환점 돈 국회 국정감사, 파행과 고함 여전
야권 발 정계개편, 정치권 3당제 혹은 양당제 회..
탈당 권유 징계에 최경환 반발 "정치적 패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엣지 없는 과방위 국감쇼
[윤채나]고성·막말 뺀 국감은 앙꼬..
[김나리]제2의 셀트리온은 없어야 한..
[이성필의 'Feel']얼마나 많은 지도자..
[도민선] 통신비 인하? 꼼꼼히 따져..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