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인사 청문회 마지막 라운드, 여야 또 대치
최종구·박능후·이효성·백운규 이번 주 청문회…野 "매섭게 검증"
2017년 07월 17일 오전 10:34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국회가 17일 최종구 금융위원장 후보자를 시작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내각 인사청문회 마지막 라운드에 돌입한다.

18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19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청문회 등에서 여야는 치열한 막판 신경전을 벌일 전망이다.

최 후보자의 경우 큰 도덕적 결함이 없어 무난한 청문회가 될 전망이다. 반면 박 후보자는 논문 표절 의혹과 소득세 지각 납부, 이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의혹, 백 후보자는 사외이사를 맡았던 코스닥 상장사 삼성 납품 지원 의혹 등이 도마 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5대 인사 원칙'을 재차 강조하며 각 후보자의 도덕성 의혹을 집중 추궁하고, 여당은 후보자를 감싸는 한편 정책 질의에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과정에서 정국 경색이 되풀이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앞서 강경화 외교부·송영무 국방부 장관, 조대엽 전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때 야당이 강력 반발하면서 국회가 공전한 바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은 거듭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원내상황점검회의에서 "도덕성, 적격성에 대해 철저하고도 매서운 검증을 계속해 나가겠다"며 "조대엽 후보자가 낙마했다고 이들의 결격사유가 면책되거나 검증이 소홀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 기자 xconfind@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상도] '북미 갈등' 대화와 타협이..
[이진우의 R머니] 토지개발로 만드는..
[박준영]걸작이 플랫폼에 미치는 영..
[김상도] 美 선제 타격론 수그러드나
[김다운]셀트리온, 거품인가 세대교체..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드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