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국회/정당
유승민 "신산업으로의 변화에 적응해야"
"규제 하나 바꾸려고 하면 기존 사업자들이 귀신같이 와서 반발"
2017년 04월 21일 오후 18:47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기존 사업자들을 향해 신산업 위주로 변하는 정책에 적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21일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글로벌 R&D 센터에서 열린 디지털경제협의회 주최 토론회에서 "(규제 개혁으로 인해) 피해를 보시는 분들이 기존에 사회적으로 보호를 받아야 할 대상이 아니라면 (규제를) 과감하게 푸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기존 사업자들도 얼른 변화에 적응하는 게 맞다"며 "규제 하나 바꾸려고 세종시에서, 서울에서 회의를 하니 기존 사업자들이 귀신같이 와서 바꾸지 말라고 반발한다"고 꼬집었다.

유 후보는 그러면서도 무조건 기존 사업자들에게 혁신을 요구하는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기존 사업자들 중에는 우리 사회에서 굉장히 어렵게 사는 분들이 있다"며 "그런 분들이 디지털혁신 때문에 자기 삶의 터전을 잃어버리면 정부나 신산업을 하는 분들도 그 점에 대해선 유념해야 한다"고 했다.

유 후보는 "이는 기본적으로 4차 산업혁명이 이뤄지면 어떤 일자리가 가장 먼저 다칠 것인지와 관계가 있다"며 "기술 변화가 있을 때 다치는 분야에 대해 정부는 무엇을 해 줄 것이며 어떻게 적절히 기존 사업자들을 보호해줄 것인지를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유 후보는 또 "신기술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는 사태가 발생하면, 그러한 분들에 대한 직업훈련 등은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고도 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김형태]평창을 살린 '여제'의 눈물
[김상도] '북미 갈등' 대화와 타협이..
[이진우의 R머니] 토지개발로 만드는..
[박준영]걸작이 플랫폼에 미치는 영..
[김상도] 美 선제 타격론 수그러드나
프리미엄/정보
AI 산업 성장이 더딘 이유는?

 

ISF 2018
경력기자채용
2018 평창
아이뉴스24 TV
드론